기업뉴스

뒤로가기

코이카, 용역 비정규직 303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연합뉴스2019-02-19

코이카, 용역 비정규직 303명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


코이카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위한 자회사 설립코이카는 19일 상시·지속적 업무에 종사하는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자회사 ㈜코웍스의 출범식을 경기 성남시 수정구 코이카 본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출범식에서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좌측 두 번째)과 ㈜코웍스 황현수 대표이사(우측 두 번째)가 ㈜코웍스의 현판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에서 비정규직 용역근로자로 일하던 연수센터 객실 청소 담당인 K 씨는 오는 9월 말부터 고용불안의 압박에서 벗어나게 됐다.
코이카가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발맞춰 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자회사 ㈜코웍스를 설립해 이들을 코웍스 정규직으로 채용한 덕분이다.
코이카 시설관리, 사업지원, 사업 위탁운영 등의 업무를 담당하던 용역근로자 303명이 용역 계약 종료일인 9월 말에 전원 코웍스의 정규직으로 전환하게 된다.
3년째 파견 용역사원으로 근무해온 K 씨는 "신분이 불확실하다 보니 매년 계약 종료일이 다가오면 불안했다"며 "이제는 맘 놓고 내 일터라는 마음으로 다닐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기뻐했다.
코이카는 자회사의 공공성과 직원의 직업 안정성 확보를 위해 100% 출자를 했고,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100%를 준수한다는 원칙하에 시설관리 직종 대상 정부 임금 표준안에 따른 직무급제 도입 등 합리적 임금 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기존 급여보다 인상된 임금을 받는 것은 물론이고 모회사와 차별 없는 수준의 복리후생 지원 체계도 도입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용역근로자 대표단과 외부 전문가, 코이카 노조 대표가 과반수 참여하는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하고, 근로자 주도형·참여형 협의를 통해 용역근로자의 합리적인 정규직 전환 절차를 마련해왔다.
가장 민감했던 임금과 관련해서는 '동일노동 동일임금'의 임금정책을 준수하고, 수익이 발생하면 모회사인 코이카가 배당받지 않고 코웍스 근로자의 처우개선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약속했다.
이날 오후 코이카는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 대강당에서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과 임직원, 정규직 전환 대상 용역근로자 중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웍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코웍스는 세계인권선언 등 국제인권규범 준수, 인권 경영, 고용안정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개도국과의 상생 가치 실현 등 10개 실천사항을 담은 인권경영헌장을 선포했다.
이미경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기반으로 공적개발원조(ODA) 분야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구분이 없는 상생 사례를 만들기 위해 코웍스를 출범시킨 것"이라며 "모든 관계자분이 각자의 이해를 떠나 양보와 나눔으로 자회사 출범이라는 귀한 열매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상생과 번영의 길을 함께 열어나가자"고 밝혔다.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의 정규직화는 2017년 7월부터 시작해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 41만 6천명 가운데 17만6천여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정부는 우선 내년까지 절반의 노동자 정규직화를 추진하고 있다. 외교부 산하기관 가운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한 자회사 설립은 코이카가 처음이다.


wakar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