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군산 찾은 금융위원장 "서민금융, 몰라서 못 쓰는 일 없어야"

연합뉴스2019-02-18

군산 찾은 금융위원장 "서민금융, 몰라서 못 쓰는 일 없어야"
군산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 찾아 금융 애로 청취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전북 군산을 찾아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금융 애로를 듣고 서민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군산 공설전통시장과 군산시, 서민금융진흥원이 체결하는 '미소금융 전통시장 지원사업' 협약식에 참석했다.
미소금융 전통시장 지원사업은 서민금융진흥원이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추천한 전통시장 상인회에 대출 재원을 지원하면 상인회가 각 상인에 저리로 운영자금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최 위원장은 "미소금융 전통시장 지원사업은 시장 상인회가 중심이 돼 시장 상인들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관계형 금융"이라며 "상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송하진 전북지사와 강임준 군산시장,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도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지난달 25일 문을 연 군산 서민금융 통합지원센터를 찾아 현황을 점검하고 채무조정 상담도 했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군산 지역경제가 가장 어려운 시기에 통합지원센터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기관별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이 있지만, 서민들이 자신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찾기는 어렵다"며 "통합지원센터가 중심이 돼 유기적 지원이 되도록 협조체계를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