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호선 의정부 구간 공사 입찰 한화 '1순위'

연합뉴스2019-02-18
지하철 7호선 의정부 구간 공사 입찰 한화 '1순위'
조달청, 명세서 검토 후 경기도에 최종 결과 통보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지하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사업 경기도 의정부 구간인 2공구의 설계·시공 업체 입찰에서 한화건설이 1순위 업체로 결정됐다.
조달청은 해당 업체가 공사금액을 규정에 맞게 산정했는지 등을 검토한 뒤 최종 결과를 경기도에 통보할 방침이다.
18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지하철 7호선 연장 2공구 입찰에는 한화건설, 대림산업, 현대건설 등 세 곳이 참여했다.
조달청 입찰 사이트인 '나라장터'에 지난 15일 공개된 이들 업체의 공사금액 개찰 결과 한화건설이 가장 낮은 금액을 써냈다.
앞서 지난달 열린 경기도 건설심의위원회에서도 한화건설이 제안한 세부 노선이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변수가 없다면 기술 평가와 공사금액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한화건설이 2공구 공사 업체로 최종 결정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조달청으로부터 아직 공식 결과를 통보받지 못했다"며 "한화건설이 각종 공사비를 규정에 맞게 산정했는지 등을 검토한 뒤 조만간 최종 결과가 통보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 고시한 전철 7호선 연장 기본 노선도. [경기도 제공]

지하철 7호선 연장 노선은 2024년 말 개통을 목표로 도봉산역∼장암역∼탑석역∼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15.3㎞에 건설된다.
이 노선의 기본계획은 지난해 1월 국토교통부가 고시했다.
도봉산∼장암역 1.1㎞는 기존 노선을 이용한다.
나머지 14.2㎞는 장암역∼탑석역 1공구, 탑석역∼양주시계 2공구, 양주시계∼옥정·고읍지구 3공구 등으로 나뉘어 공사가 진행된다.
1공구와 3공구는 현재 노선 세부 설계가 진행 중이며 이후 시공업체가 선정된다. 2공구는 공사 업체가 결정된 뒤 8개월가량 노선 세부 설계를 거쳐 연말에 착공된다.
k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