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AI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1천750억원 지원한다

연합뉴스2017-01-12
중기청, AI 피해 중기·소상공인에 1천750억원 지원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중소기업청이 조류 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자금을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중기청은 중소기업에 750억 원, 소상공인에게 1천억 원 등 총 1천750억 원의 자금을 저리로 지원하고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도 유예한다.
AI의 영향으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에는 2.3%의 저리로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한다.
기존 대출 상환은 1년 6개월까지 유예하고, 신·기보 보증 전액을 1년간 만기연장하는 한편 신규보증 시에는 1.0% 이내의 보증료율을 적용한다.
계란 및 닭·오리의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도 업체당 2.0%의 금리로 최대 7천만원까지 지원한다.
대출과정에서 신용보증서가 필요한 경우에는 AI 특례보증을 통해 신용보증을 받을 수 있다.
중기청은 이와 함께 피해현황 및 애로사항의 체계적인 파악과 신속한 대응을 위해 'AI 피해 비상대응반'을 가동한다.
비상대응반은 기업의 피해현황 실태조사와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접수해 현장에서 조치할 수 있는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부처협의가 필요한 사항은 범정부 차원에서 해결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애로 및 건의사항이 있는 기업들은 전국 12개 지방청에 설치된 애로신고센터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주영섭 중기청장은 며칠 전 AI 사태로 큰 피해를 본 충북 지역의 닭고기, 오리고기 가공업체인 ㈜유림푸드 김현미 대표로부터 정책자금 추가지원과 기존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등을 건의받고 결정을 내렸다.
주 청장은 13일 대전 대덕구의 계란 가공업체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서울=연합뉴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왼쪽 첫번째)이 조류독감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유림푸드 공장 내부를 보고 있다.<<중소기업청 제공>>
kamj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