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광주·전남 대학·기관·단체들, 보유 자원 공유하고 활용한다

연합뉴스2019-02-13

광주·전남 대학·기관·단체들, 보유 자원 공유하고 활용한다

전남대 전경[전남대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전남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대학들이 각각 보유 자원을 공유하고 활용하는 상생 네트워크를 결성했다.
13일 전남대에 따르면 광주·전남 10개 대학, 3개 지자체, 7개 공공기관 등 20개 기관·단체는 이날 전남대에서 국립대학 육성사업 네트워크 협의체 워크숍을 했다.
기관·단체들은 협의체의 공식 출범을 알리고 앞으로 운영 방안 등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이번 상반기 중 보유 자원 기초조사, 공동사업 프로그램 개발을 거쳐 이르면 하반기부터 파일럿(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대학 연구개발(R&D) 성과 등 자원을 공유하고 지역 사회 혁신과 발전을 위한 연계·협력사업을 수행한다.
협의체는 2022년까지 지역 공헌 선순환 구조 확립, 특성화 추진 거점 지정, 인재 취업연계, 고등교육 서비스 확대 등 성과를 도출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협의체 관계자는 "광주·전남에 대학이 21개나 있고 나주 혁신도시에는 공공기관이 16개나 이전했는데도 아직 인적·물적 자원 공동 활용이 미진하다"며 "그동안 단독사업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지 못한 대학, 지자체, 공공기관의 협력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참여 기관·단체는 ▲ 전남대, 광주교대, 목포대, 목포해양대, 순천대, 광주대, 동신대, 조선대, 초당대, 호남대 ▲ 광주시, 전남도, 여수시 ▲ 한국전력거래소, 한전KDN,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농림식품기획평가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이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