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4년' 의정부경전철, 2천200억 적자에 좌초…파산신청(종합)

연합뉴스2017-01-11

개통4년' 의정부경전철, 2천200억 적자에 좌초…파산신청(종합)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수도권 첫 경전철인 의정부경전철이 개통 4년 만에 결국 파산 절차에 들어갔다.
의정부경전철.[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경전철은 11일 오후 2천억원대에 이르는 만성적자를 이유로 서울중앙지법에 파산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법원은 한 달 내에 의정부경전철에 관재인을 파견하며 관재인은 다시 한 달간 실사해 경전철을 계속 운행해야 할지, 파산해야 할지를 판단한다.
법원의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경전철 관리운영권은 여전히 사업자인 경전철측에 있으며 법원은 파산 선고와 동시에 의정부시에 실시협약 해지를 통보한다.
앞서 의정부경전철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경전철, GS건설, 고려개발, 이수건설 등 재적 이사 5명 전원이 파산 신청을 의결했다.
의정부경전철은 2012년 7월 1일 개통된 뒤 승객 수가 예상에 미치지 않으면서 지난해말 기준 누적 적자가 2천200억원을 기록했다.
적자를 감당하지 못한 의정부경전철 대주단(貸主團)은 지난 2일 오후 출자사들에 경전철 파산 신청과 이사회 개최 등 파산 관련 절차 이행에 관한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다.
파산 여부는 법원이 최종 판단한다. 의정부경전철 측은 협약에 따라 법원의 파산 선고 때까지 경전철을 계속 운영해야 한다.
kyo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