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삼성전자 지분 매분기 늘려…9.03%(종합)

연합뉴스2017-01-11
국민연금, 삼성전자 지분 매분기 늘려…9.03%(종합)
삼성물산 등 인수합병관련주 지분율은 변동없어
4분기에 화학주 사고 제약주 팔아, 지분증가율 1위는 현대리바트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연금이 지난해 삼성전자의 지분을 매 분기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분기 8.13%였던 삼성전자 지분율은 시나브로 늘어 4분기 9.03%까지 상승했다. 삼성전자의 주가는 작년 말 126만원에서 지난 10일 186만2천원으로 47.78%나 올랐다. 수익률도 이 덕분에 상당히 개선될 전망이다.
하지만 국민연금은 합병 찬성 의결권 행사를 둘러싸고 적절성 논란이 제기됐던 삼성물산(5.96%)을 비롯해 삼성SDI(8.19%), 삼성증권(8.15%), 에스원(7.12%) 등 삼성그룹 계열사 4곳의 지분율은 1년 내내 같았다.
또 작년 4분기에 화학주를 대거 사들였다. 하지만 늑장공시 논란에 휩싸인 제약주들은 팔아치웠다.
1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10일 기준 국민연금의 5% 이상 보유 종목 지분 증감 내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대량지분(5% 이상)을 보유한 상장사는 총 285곳에 달했다.
새로 편입하거나 보유량을 늘린 종목은 모두 96개였다.
후성, 대한유화, 금호석유 등 화학업종 관련주가 총 10개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코스피 상장사인 후성은 작년 4분기에 국민연금 보유종목에 신규로 편입됐다. 신규 종목 17개 가운데 지분율(6.33%)이 세 번째로 높았다.
대한유화의 국민연금 지분율은 전 분기보다 3.03%포인트 오른 10.04%로, 기존에 국민연금이 보유했던 종목 가운데 지분 증가율 2위에 올랐다.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에 따른 유가 상승과 업황 전반의 호조 전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분 증가율 1위는 가구 제조사 현대리바트였다. 국민연금은 전 분기 9.08%였던 지분율을 12.48%까지 끌어올렸다.
국민연금이 화학주 다음으로 식료품주를 대거 매집했다.
신규 편입한 종목은 없었지만 신세계푸드, CJ프레시웨이, 매일유업 등 9개 종목의 지분율이 늘어났다.
금리 인상 기대감에 작년 4분기 주가 랠리를 펼쳤던 은행주들도 국민연금의 러브콜을 받았다.
국민연금은 우리은행(5.01%→7.42%), DGB금융지주(7.09%→8.72%), BNK금융지주(10.94%→12.40%) 순으로 지분율을 크게 늘렸다.
이 기간 국민연금 장바구니에서 제외된 은행주는 단 1개의 종목도 없었다.
국민연금이 시장에 가장 많이 내다 판 업종은 제약주였다.
작년 9월 말 터진 한미약품 늑장공시 사태의 후폭풍에 업황 부진 전망까지 겹치는 바람에 제약·바이오업종이 쓰나미 사태를 맞았다.
국민연금은 한미약품은 물론이고 녹십자, 종근당홀딩스, 동아에스티 등 7종목의 지분율을 낮췄다.
한때 지분율이 10.56%에 달한 LG생명과학은 아예 모두 팔아치웠다. LG생명과학은 국민연금이 이 기간 전량 매도한 15개 종목 가운데 지분율이 가장 높았다.
gorious@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