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계열사 3개월새 23개↓…"경영효율화 흡수합병 영향"

연합뉴스2019-02-07
대기업 계열사 3개월새 23개↓…"경영효율화 흡수합병 영향"
60개 대기업집단 소속 회사 2천57개…3개월새 67개 늘고 90개 감소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최근 3개월간 대기업집단 소속 계열사 수가 23개 순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이 활발했던 영향으로 분석됐다.
공정거래위원회 전경[연합뉴스TV 제공]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일 기준 60개 상호출자제한·공시대상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 기업집단·이하 대기업집단) 소속 회사가 2천57개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작년 11월∼지난 1월 3개월 동안 소속 회사는 67개가 증가하고 90개가 감소해 23개가 순감소했다.
해당 기간 대기업집단 계열 편입 사유는 회사설립(28개), 지분취득(25개) 등이었다.
기업집단 신세계[004170], 카카오[035720], 네이버가 주력회사에서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분할해 신세계몰·이마트몰, 카카오커머스, N스토어를 각각 새로 설립하는 등 전자상거래 분야 확장 영향이 컸다고 공정위는 분석했다.
아울러 태영이 e스포츠 관련 방송 사업을 하는 SBS아프리카를 아프리카와 합작해 설립했고, 카카오가 연예매니지먼트사인 숲엔터테인먼트 등 5개사를 인수하는 영향도 있었다.
계열 제외 사유를 보면 흡수합병(38개), 청산종결(18개), 지분매각(13개) 등으로 조사됐다.
기업집단 유진은 레미콘과 물류 사업 분야 유사 사업군을 통합하며 21개사를 계열 제외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유진기업[023410]은 현대산업 등 11개 회사를 합병했고, 한국통운은 대전로지스틱스 등 6개사를 합병했다. 동양레미콘 등 4개 회사는 청산했다.
하림그룹을 보면 농업회사법인인 선진한마을이 양돈 농업을 하는 3개 계열사를 합병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작년 8∼10월은 대기업집단 전체 소속 회사 수가 순증가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순감소했다"며 "회사의 경영 효율화를 위한 흡수합병 등이 활발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2vs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