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황금연휴 시행하면 대체인력은 어디서"…중소기업 푸념

연합뉴스2017-01-11

"5월 황금연휴 시행하면 대체인력은 어디서"…중소기업 푸념
"인력확보 어럽고, 추가비용 발생해 부담스럽다"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정부가 올해 5월 '황금연휴' 조성방안을 검토하면서 중소 제조업체들이 난색을 보이고 있다.
조업 중단 장기화에 따른 생산 차질과 대체인력 투입을 고려해 추가 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11일 "정부는 일각의 예상과 달리 임시공휴일을 도입하지 않고 대체휴일을 기업에 독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고용노동부는 이 과정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등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이기권 고용부 장관은 9일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황금연휴 조성 가능성과 효과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았다.
기업이 근로자들에게 평일인 5월 2일과 4일에 대체휴일을 쓰도록 하면 최장 9일의 휴일이 이어져 소비 진작에 좋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제조업체 사업주들은 난감해 하고 있다.
휴일에도 생산계획이나 업종성격에 따라 공장 가동을 멈출 수 없는 업체들이 많아 이 경우 대체인력을 어렵게 확보해야 하는 데다 추가 비용도 감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 공기청정기 중소업체 대표는 "전체 20명 정도에 불과한 직원이 쉬지 않고 일해도 제품 생산일정을 맞추기가 빠듯한데 대체휴가까지 갈 경우에는 대책이 없다"며 "황금연휴 도입 시 직원들은 좋을지 모르지만, 사장은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중소 가전업체 대표도 "이미 인력 확보에 적지 않은 비용을 치렀는데 대체인력 비용은 사업 부담을 가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경기침체 속에 소비불황이 만성화돼 가뜩이나 실적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는데 장기간 조업까지 중단될 경우 실적부담과 비용증가라는 이중고를 겪을 수 있다.
황금연휴의 소비 진작 효과를 기대하는 정부의 전망에 의문을 제기하는 반응도 나왔다. 장기간의 휴일이 생기면 해외로 빠져나가는 최근 국내 사회적 분위기상 내수 활성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다른 가전업체 대표는 "소비 진작 기대보다 사업 차질 우려가 더 크다"며 "황금연휴를 도입하면 직원들의 근무 일수에 변동이 없더라도 영업판매점 직원의 근무 일수는 줄어들 수 있어 매출에 당장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 중소기업인들은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이유로 황금연휴를 추진해야 한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규대 메디칼드림 대표(이노비즈협회 회장)는 "사장 입장에서는 직원이 일을 많이 하면 좋겠지만 충분한 휴식은 직원의 업무 향상에 도움이 된다"며 "우리나라 기업들도 선진화하는 추세인 만큼 문화활동 등 직원들의 여가생활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iam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