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포항시, 기관·단체 모아 경제살리기 대책본부 구성 역할 논란

연합뉴스2019-01-31
포항시, 기관·단체 모아 경제살리기 대책본부 구성 역할 논란
"형식적 단체" 지적…시 "경제 활성화 분위기 조성 목적"


포항시청[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가 지역 여러 단체와 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본부를 만들었으나 행정기관 주도의 형식적 단체에 불과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포항시는 31일 시청에서 금융기관, 기업, 대학교, 경제·노동단체, 시민단체 등 46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포항시 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본부' 출범식을 하고 활동에 들어갔다.
시는 경기둔화로 지역경제 타격이 우려돼 각계각층 역량을 모으기 위해 대책본부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올해 말까지 활동하면서 포항경제 살리기를 위한 규제개혁안과 정책을 제시하는 일을 맡는다.
시장과 포항상공회의소장이 공동본부장을, 시 일자리경제국장이 총괄 반장을 담당한다.
앞으로 읍·면·동별 추진위원회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그러나 지역경제 살리기에 각종 기관·단체가 참여한다고 지역경제가 되살아날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다.
투자·기업지원대책반, 일자리·서민경제대책반, 신산업발굴·육성대책반을 꾸렸지만 할 수 있는 역할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출범식도 관계자 인사말과 위원 소개에만 1시간이 걸리는 등 전형적인 관변단체 행사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포항시는 이미 지난해 7월 포항시의회, 포항상공회의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경북동부경영자협회와 '포항경제 붐업 플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역시 전통시장 장보기, 지역특산품 이용 캠페인, 구내식당 휴무 확대 등 기존 행사를 되풀이했을 뿐이다.
결국 비슷한 기관·단체가 모여 특별할 것 없는 형식적 행사에 힘을 쏟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시만으로는 경제 활성화에 한계가 있어 여러 기관·단체와 함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정기회의를 통해 활동 방향과 목표를 구체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