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에 3조원 추가투자 추진

연합뉴스2017-01-10
삼성디스플레이, 베트남에 3조원 추가투자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 공장 증설을 위해 25억 달러(한화 약 3조 원) 추가 투자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베트남 북부 박닌 성에 있는 모바일용 디스플레이 패널 공장의 증설을 위해 현지 정부와 협상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4년 말 박닌 성에 있는 삼성전자[005930] 제1 휴대전화 공장의 잔여부지에 생산시설을 착공, 이듬해 3월부터 부분 가동에 들어갔다.
이 공장은 모바일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모듈을 생산해 삼성전자 박닌 성 공장과 인근 타이응우옌 성 공장에 공급하고 있다.
이번 증설은 모바일용 OLED 패널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15년에도 베트남 생산시설 투자 규모를 기존 10억 달러에서 30억 달러로 늘리기로 하고 베트남 정부의 승인을 받았다.
업계에서는 베트남 정부가 꾸준히 글로벌 업체 유치에 공을 들이는 만큼 협상이 원활히 이뤄져 공장 증설 승인과 함께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noma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