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업체들 트럼프에 몸낮췄다…마지못해 미국투자 잇단 발표

연합뉴스2017-01-10

자동차업체들 트럼프에 몸낮췄다…마지못해 미국투자 잇단 발표
포드·FCA에 도요타까지…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미국투자계획이 이슈로
"도요타 100억弗 투자는 원래 계획했던 것"…GM·BMW는 멕시코사업 버티기

9일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2018년형 캠리를 소개하는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사장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글로벌 자동차 제작사들이 차기 미국 대통령이 될 도널드 트럼프의 관세 엄포에 미국 투자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이 멕시코 자동차 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에 대해 35%의 고관세를 물리겠다고 위협하자 포드와 피아트크라이슬러(FCA)에 이어 일본 도요타까지 납작 엎드렸다.
대부분 업체들은 멕시코에 대규모 공장을 운영하면서 미국 등에 자동차를 수출해왔다. 한국의 기아자동차도 멕시코에 공장이 있다.
도요타는 앞으로 5년간 미국에 10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이 회사 북미법인장 짐 렌츠가 9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밝혔다. 도요타가 멕시코에 공장을 건설하려 한다면서 미국에 공장을 짓든지 아니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할 것이라고 트럼프가 압박한 지 나흘 만이다.
포드는 이날 오토쇼에서 새 레인저 픽업트럭과 브롱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출시한다면서 이들 차종이 미국 미시간공장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는 지난 3일 멕시코에 16억 달러를 들여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철회하고 미시간공장에 7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다.
FCA는 미국 미시간과 오하이오에 있는 2개 공장을 현대화하는데 10억 달러를 투자하고 2천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FCA는 또 관세의 불확실성이 해소될 때까지 멕시코 공장의 소형차 생산 파트너를 찾는 계획을 미루기로 했다.
이 회사의 세르조 마르키온네 최고경영자는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미국의 수입 관세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되면 "멕시코 생산이 경제적 타당성이 없어지고 그러면 철수해야 할 것"이라는 말까지 했다.
트럼프는 FCA와 포드의 미국 투자 계획을 언급하면서 "포드 & 피아트C에 고맙다!"고 트위터에 썼다. 트럼프는 대통령 선거 때부터 자동차 회사들을 공격해왔다.
이런 불투명한 상황은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디트로이트 오토쇼의 첫 이틀간 화제가 됐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FCA와 포드, 도요타 외에도 자동차 제작사들은 앞다퉈 미국 투자 계획을 부각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의 모기업 다임러도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SUV 생산을 확대하는데 13억 달러를 추가 투자할 계획이다.
혼다는 새 하이브리드 모델이 2018년부터 미국 내의 기존 공장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보도자료에서 밝혔다.
폴크스바겐은 미국에서 2015∼2019년 70억 달러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의 위협에도 기존 계획을 고수할 것이라는 기업들도 여럿 있다.
멕시코에서 차를 만든다고 트럼프로부터 비판받았던 GM의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는 회사가 트럼프에 대응해 기존 계획을 바꿀 일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차량을 어디에서 생산할지는 2∼4년 전에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바라는 GM과 트럼프가 공통의 기반이 있다고 말했다. 바라는 트럼프의 경제 정책에 자문하는 CEO 그룹의 일원이다.
BMW도 멕시코에 2019년 새 공장을 연다는 계획을 유지할 것이라고 이 회사의 판매·마케팅 담당 이언 로버트슨이 CNN에 말했다.
폴크스바겐도 멕시코 생산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아우디의 북미법인장 스콧 커그는 멕시코 공장 건설 계획이 5년 전에 결정된 것으로 이곳에서 생산된 차량은 미국만이 아닌 세계로 수출된다고 강조했다.
최근 발표된 미국에 대한 투자계획이 이미 잡혀있던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도요타가 공표한 미국에 대한 100억 달러 투자도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인공지능 연구나 공장설비 현대화에 들어가는 것으로 원래 계획하고 있던 것이라고 이 회사 홍보 관계자가 아사히신문에 말했다.
한편 미국이 멕시코에서 자동차를 수입하지 않으면 미국의 대 멕시코 무역적자가 사라지지만 보호무역은 장기적으로 해로울 것이라고 CNN머니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모건스탠리 보고서를 인용해 트럼프가 20∼45%의 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경제는 단기 성장에 탄력을 받지만 고통이 뒤따를 것이라고 했다.
모건스탠리 이코노미스트들은 무역장벽 때문에 소비자 물가는 상승하고 기업들은 투자를 줄여 장기적으로는 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kimy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