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중소기업에 3년 근무하면 2천만원 '목돈'

연합뉴스2017-01-10

부산 중소기업에 3년 근무하면 2천만원 '목돈'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올해 시행…680명 혜택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지역 중소기업에 3년 이상 근무하는 청년들은 2천만원의 목돈을 손에 쥘 수 있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정부가 추진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를 지역 실정에 맞게 확대한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을 올해부터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15∼34세 청년들이 제조,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벤처·문화콘텐츠기업 등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3년을 근무하면 2천만원의 목돈을 지급하는 제도다.
정부 공제제도는 중소기업에 2년 이상 근무하는 근로자가 300만원을 적립하면 기업이 300만원, 정부가 600만원을 지원해 1천200만원의 목돈을 만들어준다.
부산형 공제제도는 여기에 근로자가 중소기업 근무를 1년 추가해 3년을 하면서 모두 500만원을 적립하면 정부 지원금(600만원)과 기업 지원금(300만원) 외에 부산시에서 600만원을 더해 모두 2천만원을 받게 된다.
부산시는 올해 부산형 공제제도를 위해 24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모두 680명의 청년에게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공제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청년은 부산상공회의소나 부산경영자총협회로 신청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형 청년내일채움공제는 3년간 본인 적립금을 제외하고도 연봉이 466만원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며 "지역의 많은 청년이 지역 중소기업에서 일자리를 찾고 보람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