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헌재 "조선·해운 붕괴는 노동시장 붕괴" 경고

연합뉴스2017-01-10

이헌재 "조선·해운 붕괴는 노동시장 붕괴" 경고
"한국경제 큰 난관봉착…전통적 산업구조·선단식 경영모델 걸림돌"
EY한영 신년 세미나…"인구절벽 원년, 한국경제 전방위적 압박"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는 10일 "한국경제가 정말로 큰 난관에 봉착했다"며 "개발경제 시절의 선단 구조를 가진 상황에서 조선, 해운 같은 중후장대한 산업의 붕괴는 곧 노동시장의 붕괴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통계적으로 볼 때 올해는 우리나라에서 '인구절벽'이 시작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노년층 복지비 부담을 비롯해 중국 소비시장 경색, 가계부채 부담, 내수 불황 등이 맞물려 한국경제가 전방위적으로 압박을 받을 것으로 우려했다.
EY 아시아태평양 지역 상임고문인 이 전 부총리는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공적 인프라'를 조성하고 기업은 창업자적 시각에서 연구개발(R&D) 투자와 인수합병(M&A)에 관심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EY한영 신년 경제전망 세미나에서 "한국경제의 전통적 산업구조와 선단식 경영 모델이 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4차 산업혁명은 위기이자 기회"라며 우리 경제의 뚜렷한 성장 동력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4차 산업혁명을 새로운 돌파구로 만들기 위해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부총리는 "창업과 재도전을 반복하는 일이 쉽고 즐거운 일이 되는 '리바운드(Rebound)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단순히 패자부활전의 개념을 넘어 실패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만호 전 산은금융지주 사장(EY한영 상임고문)은 "한국의 인공지능(AI) 기술 경쟁력은 선도국 대비 4.4년, 로보틱스는 4.2년, 사물인터넷은 4.2년 뒤처져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은 이미 시작됐고, 한국기업들은 준비가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윤 사장은 "테슬라, 제너럴 일렉트릭(GE) 등 글로벌 기업은 부가가치가 높은 R&D, 설계 등의 영역에 치중하는 반면, 한국은 부가가치가 낮은 조립, 생산 등의 영역에 치중해 있다"며 저부가가치에서 고부가가치 영역으로의 사업재편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한국기업들에 사업재편 가속화,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 기술력 확보, 이종산업 간 생태계 구축, 디지털 혁신 등을 주문했다.
이날 세미나는 EY한영의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올 한해 경제전망과 한국경제의 과제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