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조업 종사자 절반 중숙련자…업체 선호도 높아

연합뉴스2019-01-23

대구 제조업 종사자 절반 중숙련자…업체 선호도 높아

제조업(CG)[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제조업 종사자 절반이 1∼10년 경력 중숙련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에 따르면 제조업체 204곳을 대상으로 인력현황과 훈련수요를 조사한 결과 종사자 8천597명 가운데 1∼10년 경력을 가진 중숙련자가 49.2%(4천230명)로 가장 많았다.
경력 10년 이상 고숙련자는 34.7%(2천985명), 1년 미만 저숙련자는 16.1%(1천382명)다.
조사 대상 기업들은 채용 예정 인원 113명 가운데 58.4%(66명)를 중숙련자로 뽑겠다고 응답했다.
또 전체 종사자 26.7%에 대해 교육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기계, 금속·재료, 전기·전자 분야 순으로 설치·정비·생산 직종 중숙련 인력 교육훈련 수요가 많았다.
고숙련 은퇴자 활용에 대해서는 40.7%가 필요하다고 답하고, 대부분 풀타임 고용을 희망했다.
특히 생산공정 분야에 활용하기를 원하는 기업이 많아 기업-고숙련 은퇴자 간 매칭 등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고숙련 은퇴예정자 151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상당수가 현 직장에서 고용을 연장해 은퇴 전 연봉 80∼100% 선에서 풀타임 근무를 희망했다.
응답자 36%는 은퇴 후 현장교사나 컨설턴트 등 전문가 활동을 위한 재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겠다고 했다.
대구인적자원개발위원회 관계자는 "현장 중심 교육훈련과 고숙련 은퇴 인력 활용을 위한 정책 개발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yi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