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국장이 안전경비원 겸직?…군청 문화재 관리직 채용 논란

연합뉴스2019-01-21

사무국장이 안전경비원 겸직?…군청 문화재 관리직 채용 논란

부산 기장군청[기장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시 지정기념물인 기장향교에서 사무국장이 안전경비원으로 채용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부산 기장군에 따르면 군은 2016년부터 기장향교 사무국장 A씨를 향교 안전경비원으로 채용했다.
기장향교는 유림이 운영하는 시설로 충효교실, 기로연 등 행사를 하며 군청으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다.
안전경비원은 문화재 재난·훼손 예방 업무를 맡는다.
문제는 군이 2016년과 2017년은 공개 채용을 해야 한다는 기간제 근로자 관리규정을 어기고 향교 추천을 받아 A씨를 선발했다.
논란이 일자 2018년도에는 공개 채용을 했고 8대1 경쟁률을 뚫고 또다시 A씨가 안전경비원으로 채용됐다.
군은 '겸직이 문제가 없고 2018년도 채용도 공정하게 진행됐다'는 입장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관례에 따라 향교 추천을 받아 최초에 A씨를 선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후 논란이 일어 공개 채용을 했고 겸직을 하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A씨는 "기장향교 사무국장은 월급이 따로 나오지 않고 1년에 260만원가량 실비 정도만 나오는 자리다"며 "시설을 가장 잘 아는 사무국장이 안전경비원을 겸직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가 지역에서 주민자치위원장, 민주평통 간사 등 여러 직책을 동시에 맡고 있어 문화재 관리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사실상 군이 A씨를 특혜 채용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맹승자 기장군의회 의원은 "다른 문화재 시설과 비교해 업무 일지도 부실하고 겸직을 하면서 제대로 안전경비원 역할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일자리 확대를 위한 기간제 근로자 채용에 해당 시설 사무국장이 뽑히는 것은 특혜 채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