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압박에 백기 든 피아트 크라이슬러…美에 10억 달러 투자

연합뉴스2017-01-09
트럼프 압박에 백기 든 피아트 크라이슬러…美에 10억 달러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글로벌 자동차 제조 업계를 상대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포드에 이어 피아트 크라이슬러까지 미국 내 일자리와 투자를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피아트 크라이슬러의 차량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아트 크라이슬러 자동차(FCA·이하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총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들여 2020년까지 미국 미시간주(州)와 오하이오주의 공장 설비를 교체하고 2천 명을 추가 고용하겠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이들 공장에서 지프 브랜드의 왜거니어, 그랜드 왜거니어, 트럭 등을 생산한다.
미시간 공장의 설비를 개선한 이후에는 현재 멕시코 살티요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램 픽업트럭 조립 공정도 이 공장으로 옮겨올 계획이다.
세르조 마르키온네 피아트 크라이슬러 최고경영자(CEO)는 "지프 라인업을 확대하는 것은 우리 전략의 핵심적인 부분"이라며 "미국 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침투할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당선인의 '자동차 기업 때리기'가 이번 미국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현재 멕시코에서 7개 제조시설을 두고 램 트럭부터 소형차 피아트 500,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닷지 저니 등을 생산하고 있다. 멕시코 내 고용 인력은 총 1만1천800명이 넘는다.
하지만 최근 트럼프 당선인이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 주요 자동차 업체가 멕시코로 자동차 생산시설을 이전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멕시코 투자 비중이 높은 피아트 크라이슬러가 압박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앞서 포드는 총 16억 달러 규모의 산루이포토시 소형차 생산공장 설립 계획을 취소하고 미시간에 7억 달러를 들여 공장을 짓겠다고 밝힌 바 있다.
heev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