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4억달러 규모 첫 해외사채 발행 성공

연합뉴스2019-01-20
한화토탈, 4억달러 규모 첫 해외사채 발행 성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화토탈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4억 달러(약 4천500억원) 규모의 해외사채 발행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한화토탈의 해외사채는 아시아·유럽 투자자 대상이며 발행금리는 3.914%다. 해외사채 발행일은 오는 23일이다.
한화토탈은 채권 발행에 앞서 지난 2일 무디스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로부터 각각 Baa1, BBB의 신용등급과 '안정적' 전망 등급을 평가받은 상태다.
한화토탈은 수요예측에는 92개 기관투자자가 참여해 주문액이 15억 달러였다고 공개하며, "세계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 기조, 석유화학산업의 전반적인 하향세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끌었다"고 자평했다.
한화토탈은 해외사채로 조달한 자금을 설비 투자 재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한화토탈은 2020년까지 충남 대산공장에 총 1조4천300억원의 투자를 결정하고 에틸렌 46만t·폴리에틸렌 40만t·폴리프로필렌 40만t 증설을 추진 중이다.
ykb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