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우건설 '의견거절'前 정보유출 의혹 조사착수

연합뉴스2017-01-08


금감원, 대우건설 '의견거절'前 정보유출 의혹 조사착수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대우건설[047040]이 작년 3분기 보고서를 받기 전에 '의견거절' 정보가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조사에 착수했다.
8일 금감원 관계자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한국거래소로부터 대우건설이 외부감사인으로부터 검토 의견을 받기 이전에 이뤄진 거래 중 이상 매매 계좌를 추린 자료를 건네받았다.
금감원은 거래소 자료 검토를 거쳐 곧 본격적인 조사를 할 예정이다.
앞서 작년 11월 14일 대우건설의 외부감사인인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은 대우건설의 작년 3분기 재무제표 검토 보고서에 대해 '의견거절'을 밝혔다.
대우건설의 주가는 '의견거절'이 나온 다음날 13%대 폭락하는 등 크게 낮아졌는데, 악재 정보가 공시되기 전인 지난 11일 대우건설 공매도 거래량이 상장 이래 최대치인 119만5천300여주에 달하자 미공개 정보 유출 의혹이 불거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주에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하는 중"이라며 "공매도를 포함해 이상 매매 내역을 추적해 미공개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