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초부터 대형마트 계란값 줄인상…장보기 겁난다(종합)

연합뉴스2017-01-07
정초부터 대형마트 계란값 줄인상…장보기 겁난다(종합)
이마트 이어 홈플러스도 9.6% 또 인상…8천원 돌파 '초읽기'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대형마트들이 정초부터 계란값을 줄줄이 올리고 있다.
홈플러스는 7일부터 전국 142개 전 점포에서 파는 계란 30개들이 한 판(대란 기준) 가격을 9.6% 추가 인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에 7천290원이던 30개들이 한 판 가격은 7천990원으로 껑충 뛰었다.
홈플러스의 이번 가격 인상은 전날 이마트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을 7천580원으로 8.6% 추가 인상한 직후에 이뤄진 것이다. 홈플러스는 한 달 사이 5차례나 계란값을 올렸다.
지난달 초 6천80원이던 계란 30개들이 한 판 가격은 같은 달 8일과 15일, 17일, 27일에 이어 신년 초에도 가격이 추가 인상되면서 한 달 사이 무려 31.4%나 가격이 급등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주요 제품 중 물량이 가장 빨리 소진되는 30개들이에 한해 가격을 인상했다"며 "그동안 고객 장바구니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계란 산지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또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마트와 홈플러스 등은 신년 초부터 계란 판매가를 10% 가까이 인상한 만큼 계란 수요가 급증하는 설 명절 이전에는 추가 인상을 가급적 자제한다는 입장이지만 산지가가 계속 오르는 추세여서 추가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주요 대형마트들은 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계란 해외수입과 관련해서는 품질이나 가격 측면에서 실효성이 의심되는 상황인 만큼 당분간 진전 상황을 지켜보며 취급 여부를 신중히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이다.
30개들이 계란이 품절된 한 대형마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