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실적' 삼성전자 "올해 영업익 40조원 이상도 가능"

연합뉴스2017-01-06
깜짝실적' 삼성전자 "올해 영업익 40조원 이상도 가능"
증권가 목표주가 잇따라 상향조정…맥쿼리 최고 250만원 제시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현정 기자 = 증시 전문가들은 작년 4분기에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이룬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개선추세를 이어가 올해 영업이익이 40조원을 넘어설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증권사들도 이런 전망을 토대로 최근 잇따라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했거나 상향조정을 검토하고 있다.
맥쿼리증권은 최근 삼성전자 목표주가를 기존 205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고 교보증권도 목표주가를 국내 증권사 중 최고치인 235만원으로 올려 잡았다.
하이투자증권은 현재 215만원인 삼성전자 적정주가의 상향 조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에 9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잠정실적)을 올렸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전 분기(5조2천억원)보다 76.92%, 전년 같은 분기(6조1천400억원)보다 49.84% 각각 급증한 수치다. 그야말로 깜짝실적이다.
이번 실적은 2013년 3분기 10조2천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증권사들이 예측한 전망치 평균인 시장 컨센서스(8조2천948억원)와는 무려 1조원 가까이 차이 난다.
삼성전자의 작년 영업이익 합계는 29조2천200억원으로 전년(26조4천100억원)보다 10.64% 증가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은 '어닝서프라이즈'라며 호평을 쏟아냈다.
이승우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4분기 실적과 관련, "반도체 부문 호조와 원/달러 환율 상승세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고 의외로 정보기술(IT)·모바일 사업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를 웃돌아 전체 실적이 예상보다 호전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환율 변수와 스마트폰 판매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은 다소 엇갈린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로 8조원대 후반에서 9조원대 중반을 제시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호조에 힘입어 9조원대 중반 이상으로 전망한다"며 "반도체 부문은 D램과 낸드(NAND) 평균 가격이 오르면서 이익이 늘어나고 디스플레이 부문은 갤럭시시리즈 신제품 출시로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반도체가 1분기에도 실적을 주도하고 디스플레이도 양호한 수준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문제는 IM 사업부로, 스마트폰 판매가 전 분기보다 둔화할 수 있어 실적은 4분기와 비슷하거나 밑돌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올해 전체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개선돼 40조원대를 훌쩍 넘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승우 연구원은 "주가 결정 요인 중에서 실적이 가장 중요하다"며 "올해 영업이익은 기존 예상치 37조2천억원보다 많은 40조원대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송명섭 연구원은 "올해 삼성전자 실적은 환율이 변수가 될 수 있다"며 "올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 42조5천억원에서 40조원 중반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완 맥쿼리증권 연구원은 최근 D램·낸드(NAND) 가격, 디스플레이 공급 추이 등 기준으로 추정한 시나리오상 최상의 조건에 부합하면 올해 삼성전자는 51조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보통의 상황이라면 43조1천억원, 상황이 좋지 않아도 연간 영업이익은 35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메모리 시장이 작년 3분기부터 상승세로 돌아섰다"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마진이 20%를 넘보고 있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아이폰에 탑재하는 플라스틱 OLED(POLED)을 공급하는 기업으로는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 주가가 지속적인 상승에 따른 고평가 부담에도 실적 개선에 힘입어 추가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또 올해 지주회사 전환 본격화도 예상된다.
이승우 연구원은 "주가는 작년에 50% 오른 데 대한 부담이 있지만, 조정보다 강세 흐름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IBK투자증권의 삼성전자 목표주가는 현재 210만원이다.
김동원 연구원은 "최상에서 삼성전자 주식은 이익 증가분, 현금배당, 자사주 매입 등으로 올해 50% 가까운 수익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ndig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