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연임 도전…CEO추천위에 의사 표명(종합)

연합뉴스2017-01-06
황창규 KT 회장 연임 도전…CEO추천위에 의사 표명(종합)
이르면 이달 중 결과 나올 듯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황창규 KT[030200] 회장이 연임에 도전한다.
KT는 6일 "황창규 회장이 CEO추천위원회에 연임 의사를 공식적으로 표명했다"며 "CEO추천위원회는 후보추천 여부를 심사 기준에 따라 심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는 이런 내용을 이날 아침 사내 방송을 통해 직원들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 회장은 현재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7' 참관을 위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머물고 있다.
앞서 CEO추천위원회는 황 회장에게 6일까지 연임 의사를 밝혀 달라고 요청했다.
최근까지 임원 인사를 미루며 연임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온 황 회장은 부담 요인이었던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데다가 특검의 주요 수사대상에서 KT가 제외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연임을 결심한 것으로 분석된다.
황 회장이 연임 의사를 밝히면서 CEO추천위원회는 자격 심사에 들어간다. 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7명 전원과 사내이사 1명 등 총 8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사외이사인 김종구 법무법인 여명 고문변호사가 맡았고, 사내이사로는 구현모 KT 경영지원총괄 부사장이 참여한다.
추천위원회는 그 간의 경영 성과와 향후 비전 등을 심사해 황 회장을 CEO 후보로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황 회장의 연임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면 다른 후보 물색에 들어간다.
심사 결과는 이르면 이달 중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위원회가 최종 선정한 회장 후보자의 회장 선임은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KT 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okk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