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022년까지 상용직 12만6천개 등 일자리 29만2천개 지원

연합뉴스2019-01-10
경남도, 2022년까지 상용직 12만6천개 등 일자리 29만2천개 지원
'일자리 종합대책' 발표, 제조업 스마트 혁신 등 12개 산업별 고용 실천전략도 마련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오는 2022년까지 10조3천억원을 투입해 상용일자리 12만6천개를 포함한 총 29만2천여개의 일자리를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경남도 일자리종합대책 발표[경남도 제공]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민선 7기 4년간 추진할 '경상남도 일자리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일자리종합대책은 '도민에게 희망 주는 좋은 일자리 제공'을 비전으로 내세웠다.
스마트일자리 확산, 맞춤형 일자리 강화, 사회적 일자리 확대, 사회간접자본(SOC) 일자리 확충, 일자리 생태계 조성 등 5대 핵심전략 아래 20개 중점과제와 68개 세부추진과제를 담았다.
이 중 스마트일자리 확산을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스마트 산단 조성, 스마트 물류, 스마트 팜·양식 등 스마트산업 육성을 선도한다.
매년 500개 이상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기금 200억원을 조성하고 연간 1천명씩의 전문인력을 육성한다.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정부 시범 스마트 산단으로 지정, 김해대동첨단산단 등 신규 산단을 대상으로 스마트산업 클러스터 및 제조혁신 플랫폼을 구축한다.
맞춤형 일자리는 청년·여성·노인·신중년 등 정책대상별로 추진한다.
청년에게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여성에게는 경력단절 여성 취업 지원서비스 강화, 신중년에게는 인생이모작지원센터 설립으로 은퇴 후 재취업 지원, 노인은 고용복지체계 운영을 강화하는 방식이다.
2021년까지 사회적 경제혁신타운을 설립해 사회서비스 통합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확대와 사회적·마을기업을 육성한다.
대규모 사회기반시설과 지역밀착형 생활SOC 투자사업으로 민간부문SOC 일자리 확충에도 힘을 쏟는다.
서부경남KTX(남부내륙철도)가 조기 착공되면 다각적인 일자리 창출에 나서고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어촌뉴딜 300사업도 조기에 추진한다.
국민 생활과 밀접한 문화체육편의시설, 도시 숲 조성, 신재생에너지 시설 등 생활SOC사업을 추진해 파생 일자리를 만들 예정이다.
창원국가산단·진주상평공단·양산일반산단 등 노후산단 재생사업과 각종 도로망 건설, 양산도시철도 건설 등으로 지역 일자리를 확대한다.
기업·노동자·농민·여성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하고 사회적 대화를 통해 대화와 타협, 양보와 협치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한다.
이러한 종합대책 추진으로 도는 청년 일자리 3만7천개, 여성 일자리 4만9천개, 노인 일자리 5만1천개, 장애인 일자리 3천개, 취약계층 일자리 1만3천개, 신중년 일자리 2천개, 소상공인 일자리 8천개, 전 연령층 일자리 12만9천여개를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전체 재정지원 일자리 중 상용직 일자리 비중을 지난해 기준 31.3%에서 2022년까지 43.2%까지 높여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제조업 스마트 혁신, 조선해양산업 구조 고도화,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 나노산업 성장기반 조성, 세라믹산업 육성, 항노화산업 성장기반 강화 등 12개의 산업별 고용 실천전략도 마련했다.

산업별 고용 실천전략에 기반을 둬 제조업 스마트 혁신, 문화·관광산업 활성화, 사회적·마을기업 인큐베이팅 강화 등 도내 전 지역에 적용하는 공통전략 아래 중부권, 서·북부권, 남부권, 동부권으로 나눈 지역별 고용 실천전략도 수립했다.
도는 해마다 이러한 일자리종합대책의 연차별 시행계획을 세워 공시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 일자리 사업비를 상반기에 65%까지 조기 집행하고 국비 등 공모사업예산 확보에 전력을 쏟아 도민이 피부로 체감하도록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방침이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이번 대책은 주력산업 침체에서 촉발된 고용위기 극복이 우선이고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제조업 혁신을 통한 경남형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뒀다"며 "일회성이 아닌 영속성을 갖는 대책이므로 노사민정 할 것 없이 모두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일자리 창출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