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소상공인 대출보증 출연금 7억 책정

연합뉴스2017-01-05

용인시, 소상공인 대출보증 출연금 7억 책정
작년보다 40% 확대…1인당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올해 소상공인 대출보증 출연금을 지난해 5억 원에서 40% 늘어난 7억 원을 책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출보증 출연금은 영세 소상공인들이 평소 이용하는 은행에서 1인당 최대 5천만 원까지 무담보, 저리로 창업자금이나 경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용인시 출연금의 10배인 70억 원을 소상공인에게 신용 보증하는 것으로 자금 소진 때까지 운영된다.
지원 대상은 관내에 사업자 등록을 한 소상공인 중 담보 여력이 부족한 사람으로, 경영자금은 사업자등록일이 2개월 이상 된 업체, 창업자금은 사업자등록일이 6개월 이내 업체이어야 한다.
희망 업체는 경기신용보증재단 용인지점(☎031-285-8681)에 필요 서류를 접수한 뒤 심사를 통해 재단으로부터 보증서를 발급받아 은행대출을 신청하면 된다.
용인시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29억5천만 원을 출연해 관내 1천637개 소상공인에 260억 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했다.
hedgehog@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