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광주·전남 대학 정시 모집 마감…전기·IT·애니메이션 인기(종합)

연합뉴스2019-01-04

광주·전남 대학 정시 모집 마감…전기·IT·애니메이션 인기(종합)
의·치대 인기 여전, 애니메이션학과 등 '신흥 강자' 부상


정시모집[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전남 주요 대학 정시모집에서 대학마다 인기 학과로 쏠림 현상이 눈에 띄었다.
4일 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지난 3일 대부분 대학이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남대는 1천174명 모집에 4천830명이 지원해 4.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광주 전체 모집단위 경쟁률은 4.0대 1, 여수캠퍼스 경쟁률은 4.5대 1이었다.
학과(부)별로는 수의예과가 9.9대 1로 작년 경쟁률(8.9대 1)을 뛰어넘었다.
한전의 빛가람 혁신도시 이전으로 관심이 커진 전기공학과는 수시(9.9대 1)에 이어 정시에서도 7.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국가산단이 있는 여수캠퍼스에서는 생명산업공학과가 8대 1, 화공생명공학과가 10.7대 1로 고공 행진했다.
조선대는 1천284명 모집에 4천405명이 지원, 3.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가군 실기전형의 만화·애니메이션학과가 8.2대 1, 일반전형 치의예과가 7.2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다.
호남대는 179명 모집에 853명이 지원해 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광주·전남 4년제 대학 중 가장 높다고 호남대는 전했다.
컴퓨터공학과(13대 1), 건축학과(9.3대 1), 관광경영학과(8.8대 1) 등의 경쟁률이 높았다.
558명을 모집하는 목포대에는 2천325명이 지원해 경쟁률은 평균 4.2대 1이었다.
컴퓨터공학과 13.4대 1, 융합소프트웨어학과 10.2대 1, 경제학과 8.1대 1, 전자·정보통신공학과 8.1대 1 등 경쟁률을 기록했다.
순천대 정시 모집에는 496명 모집에 1천675명이 지원, 3.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만화애니메이션학과(14.3대 1), 화학교육과(5대 1) 등의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주 동신대는 302명 모집에 1천104명이 지원, 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의예과가 21명 모집에 264명이 지원해 12.6대 1을 기록했으며 경찰행정학과(6.2대 1), 방사선학과(6.1대 1) 등의 경쟁률도 높았다.
sangwon7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