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 정규직전환 청소·시설직 상당수 탈락 논란

연합뉴스2018-12-31
한국인터넷진흥원 정규직전환 청소·시설직 상당수 탈락 논란
정의당 광주시·전남도당 절차상 하자 주장하며 성실 교섭 촉구
진흥원 측 "전환 협의·인성검사 과정 문제없어…최소한의 기준은 넘어야"

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인터넷진흥원]
(나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정규직전환대상자 79명 중 29명이 인성검사를 거쳐 전환에서 제외됐는데, 상대적으로 나이가 많은 50~60대 청소·경비·시설관리노동자 등에게 불리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진흥원 측은 최소한의 기준을 넘기지 못한 것 조차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은 31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8일 마무리한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정규직 전환절차에 절차상 하자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진흥원 측은 지난 6월 정규직전환 협의기구를 구성해 전환절차와 기준을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이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것이 정의당의 주장이다.
협의기구 대표로 참여하는 용역근로자대표의 선출이 용역회사의 관리자인 현장소장을 근로자들의 사인받아 선출 식으로 대체됐다고 정의당은 밝혔다.
또 이후 협의기구의 논의 과정이 비정규직 직원들에게 제대로 공유되지 않았고, 인성검사 점수가 정규직전환의 기준이 되리라는 것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용역노동자 중 민원상담(40명), IT 업무(13명), 시설관리(10명) 청소경비업무 (16명) 등 대상자 79명에게 50분 동안 450문항을 풀게 하는 방식으로 치러진 인성검사 결과, D등급(전국평균 하위 10%)을 받은 29명(1명 결시 포함)은 정규직전환에서 제외됐다.
정의당은 30대 사무직 노동자와 50~60대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에게 같은 인성검사를 치러 결국 상대적으로 고령자가 많은 청소, 경비, 시설관리노동자 26명 중 18명이 일자리를 잃게 됐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내년 1월부터 진행될 신규채용 절차를 중단하고, 청소경비시설관리 노동자들이 우선 전환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국인터넷진흥원 측은 "협의기구 구성 당시 근로자 대표는 근로자가 자체적으로 뽑아 동의서까지 받아서 문제가 없다"고 정의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최소한의 절차로 직접고용 하겠다고 협의해, 서류전형 제출자는 모두 합격시켰다"며 "인성검사도 전국평균 하위 10%를 기준으로 최소한 잡았음에도 공교롭게도 기준 미달자가 많이 나왔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