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춘천환경사업소 고용 승계 요구 농성 천막 447일 만에 철거

연합뉴스2018-12-31

춘천환경사업소 고용 승계 요구 농성 천막 447일 만에 철거
시 "연구용역 등 문제해결 노력"…노조 "41명 현장 복귀 희망"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환경사업소의 민간위탁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고 고용 승계를 요구하며 시청 앞에서 농성을 벌이던 노조가 31일 천막을 자진 철거했다.
춘천환경사업소 노조 천막 자진 철거(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31일 강원 춘천시청 앞에서 환경공원의 민간위탁 철회와 근로자 직접고용, 고용 승계 등을 요구하며 1년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던 민주노총 중부일반 춘천지부 조합원들이 춘천시의 해결을 위한 입장발표에 따라 자진 철거하고 있다. 2018.12.31 hak@yna.co.kr
민주노총 중부일반 춘천지부 노조가 환경공원의 민간위탁 철회와 근로자 직접고용, 고용 승계 등을 요구하며 천막 농성을 벌인지 447일 만이다.
자진 철거는 춘천시가 노조, 시민대책위와 함께 다자 협의기구를 구성하는 등 고용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공원 운영방법을 포함한 청소행정 전반의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해 폐기물 처리 개선방안 용역을 조속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위탁에서 나타난 폐해를 극복하고자 현행 운영 시스템을 공정하게 진단하는 연구용역으로 직접운영 등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공론화 절차를 포함해 내년 1월1일부터 6개월 이내 시행하고, 불가피한 상황 발생 시 1회에 한해 기간을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또 "환경사업소 고용문제 노동자 41명의 생계마련을 위해 일자리 창구 등을 활용, 최대한 지원하고 원활한 이행을 위해 이해 당사자와 시민대책위가 참여한 다자 협의기구를 구성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영희 노조 지부장도 "최대한 빠르게 진단하고, 상생의 노력을 기울여 약속한 기간에 해고노동자 41명 모두 현장으로 돌아가길 희망한다"며 "무분별한 외주와 민간위탁 폐해가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는 만큼 춘천에서부터 공공부문 민간위탁이 철회되고, 직접 고용되는 사례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h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