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휴켐스 올해 1분기 창사 후 최대 실적"

연합뉴스2017-01-04
키움증권 "휴켐스 올해 1분기 창사 후 최대 실적"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키움증권[039490]은 4일 휴켐스[069260]가 올해 1분기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내면서 올해 연간 1천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욱 연구원은 "휴켐스는 작년 4분기 정기보수와 성과급 등 대규모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음에도 22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암모니아 프로젝트 투자 등에 힘입어 중장기적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세계 1~2위 업체의 사고와 정기보수로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휴켐스의 주력제품이자 TDI의 원료인 디니트로톨루엔(DNT) 가격도 크게 올랐다"며 "작년 4분기에 판매된 약 50만t의 온실가스 배출권 판매가 올해 1분기로 이연되면서 1분기 영업이익은 319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휴켐스가 200억원을 투자해 모노니트로벤젠(MNB) 플랜트를 확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는 주요고객사의 증설과 수출 확대 등을 위한 것"이라며 "암모니아 가격하락으로 시장에서 일부 우려가 있지만, 플랜트가 본격 가동되는 2019∼2020년에는 가격 반등이 전망돼 휴켐스의 중장기적 성장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원은 종전대로 유지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