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경전철 파산 수순…대주단, 중도해지권 발동

연합뉴스2017-01-03

의정부경전철 파산 수순…대주단, 중도해지권 발동
11일 이사회서 최종 결정…의결되면 법원에 파산 신청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수도권 첫 경전철인 의정부경전철이 2천억원이 넘는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결국 파산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개통한 지 4년 만이다.
그러나 파산하더라도 경전철 운행은 중단되지 않는다.
의정부경전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의정부시와 경전철에 따르면 금융권이 중심이 된 의정부경전철 대주단(貸主團)은 지난 2일 오후 출자사들에 경전철 사업 중도해지권에 관한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했다.
중도해지권은 사업자가 해당 사업을 중도에 포기하도록 투자기관이 행사하는 권리를 말하는 것이다. 이번 공문에는 의정부경전철 파산 신청과 이사회 개최 등 관련 절차 이행에 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경전철은 2012년 7월 1일 개통된 뒤 승객 수가 예상에 미치지 않아 누적 적자가 2천억원을 넘었다.
애초 하루 7만9천49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개통 초기 1만5천명 수준에 불과했고 이후 수도권 환승할인과 경로 무임승차 등 유인책을 시행했는데도 3만5천명에 그쳤다.
승객이 늘 기미가 없자 대주단은 2015년 말 중도해지권을 발동했으나 투자금액이 가장 많은 GS건설이 보증을 서고 경전철 측이 자구책을 마련하기로 하면서 중도해지권을 1년 유예했다.
이에 의정부경전철 측은 사업 포기 때 받는 환급금을 분할해 연간 145억원을 받아 경영을 정상화하는 방안을 마련, 의정부시와 협상을 벌여왔다.
그러나 의정부시는 이럴 경우 시가 부담해야할 금액이 수도권 환승할인과 경로 무임승차 시행에 따른 연간 손실금 45억원에 145억원까지 더해져 200억원에 달해 재정난에 빠질 수 있다며 거부했다.
대신 의정부시는 50억원+α를 제시했지만 의정부경전철 역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의정부경전철 대주단은 지난해 말 회의를 열어 중도해지권 발동을 결정했고 지난 2일 해당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경전철 측은 공문대로 파산 절차를 이행, 오는 11일 이사회를 열고 최종 입장을 정리한다. 중도해지권 철회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의정부경전철은 법원에 파산을 신청하면서 사업 파트너인 의정부시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하게 된다. 이후 법원은 의정부경전철 파산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그러나 의정부경전철은 파산하더라도 협약에 따라 의정부시가 새 사업자를 선정할 때까지 경전철을 계속 운행해야 한다. 의정부시는 새로운 경전철 사업자를 선정할지, 위탁 방식으로 직접 운영할지 논의 중이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의정부경전철은 수도권 첫 경전철로 기대를 모았지만 결국 파산 수순을 밟게 돼 아쉽다"며 "경전철이 이른 시일 안에 정상화하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