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식회사 "신성장 사업 가속화…규모의 경제 창출"

연합뉴스2017-01-02
SK주식회사 "신성장 사업 가속화…규모의 경제 창출"
인공지능·클라우드 확대…스마트 팩토리 역량 강화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장동현 사장 체제로 변신한 SK주식회사는 올해 신성장 사업을 가속하고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장동현 신임 사장은 2일 신년사에서 "신사업의 지속적인 발굴 및 육성과 글로벌 사업 확장에 힘쓸 것"이라며 "사업 모델 전환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창출하고 그룹 신성장 방향과 연계해 글로벌 시장 확장이 가능한 신사업 강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신사업의 키워드로는 디지털 중심 성장과 ICT 융합사업을 꼽았다.
장 사장은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영역에서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사업 모델을 보강해 규모(scale)를 키워야 한다"며 "디지털 중심의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전환하고, 스마트 팩토리와 물류 등의 영역에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 ICT 기술을 이용한 신규 사업 모델을 지속해 발굴하고, 연구개발(R&D)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 출신인 장 사장은 방송·통신·인터넷 등의 사업 경험을 살려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고, ICT 새판짜기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장 사장의 부임과 함께 SK주식회사는 홀딩스와 C&C로 나뉘어 있던 체제를 통합하고, 기존의 SK주식회사 C&C를 사내 독립기업 형태인 C&C사업으로 개편했다.
IT시스템 구축을 주력으로 하는 C&C사업은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등 데이터 서비스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근 문제가 된 산업은행의 차세대 정보시스템 개발사업자 선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가처분 신청은 내지 않기로 했다.
앞서 SK주식회사 C&C사업은 산업은행 입찰에 참여해 LG CNS를 제치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LG CNS의 이의 제기가 받아들여지면서 입찰 자격을 잃었다.
산업은행은 조만간 재공고를 내고 선정 작업을 다시 할 계획이다.
SK주식회사 C&C사업 관계자는 "전략적 협업과 대승적 차원에서 가처분 신청을 안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며 "재입찰 공고를 보고 입찰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