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앞 애경타워 외벽에 지름 24m 초대형 벽시계

연합뉴스2018-12-23

홍대앞 애경타워 외벽에 지름 24m 초대형 벽시계
애경그룹 "국내 최대…멀리서도 잘 보여"

애경타워에 설치된 벽시계 'AK24' [애경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애경그룹은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 있는 애경타워의 외벽에 대형 벽시계를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K24'라는 이름의 이 벽시계의 지름은 약 24m, 무게 약 1천50㎏이다.
애경 관계자는 "한국 기네스에 문의한 결과, 국내 최대 규모의 벽시계로 명명이 가능한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분침은 약 11m(350㎏), 시침 약 9m(250㎏), 시간을 나타내는 로마자 숫자 길이는 1.6m이다. 시계추는 가로·세로 1m 내외로 애경타워 16층에 설치됐다.
멀리서도 잘 보이도록 설계됐으며, 신촌 연세대에서도 잘 보인다. 위성 위치정보시스템(GPS) 수신 기능을 탑재해 휴대폰과 같은 구동 방식으로 시간을 알린다.
디자인은 시계 본연의 기능에 집중했고, 시곗바늘과 숫자 뒤 간접 조명으로 거리를 밝힌다. 조명은 계절별로 일몰·일출 시각이 기억된 기억장치로 자동 점등된다.
애경은 지난 5월부터 AK24 제작을 준비했다. 시침과 분침 등 부품 제작에만 약 2개월을 소요했고 지난 11월 초 완성된 모습을 선보였다.
애경그룹지주회사 AK홀딩스 안재석 사장은 "뉴욕의 타임스퀘어나 런던의 빅벤처럼 애경타워를 홍대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