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포스코 최정우 첫 인사…철강·비철강·신성장 3각 조직개편(종합)

연합뉴스2018-12-20
포스코 최정우 첫 인사…철강·비철강·신성장 3각 조직개편(종합)
미래사업 사령탑에 오규석 영입…박성진 포스텍교수는 산학연협력실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김동연 기자 = 포스코그룹이 20일 연말 정기인사에서 미래사업 사령탑에 오규석 전 대림산업[000210] 사장을 영입하고 그룹 조직을 3개 부문으로 개편하는 쇄신 인사를 단행했다.
당초 미래사업인 이차전지소재 등 신성장부문 사장급 부문장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던 박성진 포스텍(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대신 한단계 급이 낮은 포스코산학연협력실장에 선임됐다.
포스코[005490]는 이날 기존 철강부문을 철강·비철강·신성장 3개 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부문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조직개편 및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지난 7월 취임한 이후 첫 정기인사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아왔다. 당초 매년 2월 실시됐던 정기인사가 올해는 12월로 앞당겨졌다.
비철강부문은 대우·건설·에너지·ICT 및 국내 비철강 계열사의 성장 전략 수립과 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되며, 신성장부문은 그룹 차원에서 중점 추진하고 있는 2차전지 소재사업 등 미래성장동력 발굴과 육성을 맡는다.
오규석 신성장부문장은 LG텔레콤과 하나로텔레콤에서 마케팅, 전략 업무를 주로 담당했으며, 포스코로 옮기기 전에는 대림산업 경영지원본부장과 총괄사장을 역임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오 부문장은 텔레콤과 건설 등 다양한 업종 경험을 갖고 있기 때문에 철강위주이던 우리 그룹내에서 2차전지 뿐아니라 IT, 바이오 등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내는 일을 주로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신성장부문 산하에는 벤처육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한 '산학연협력실'이 신설된다. 이 기구는 포스텍 등과 산학 협조체제하에 벤처와 신사업을 연구하고 상용화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초 포스코내 실장급은 전무나 상무가 맡아왔다.
박성진 실장은 지난 2009년 포스텍 교수를 거쳐 포스텍 기술지주회사 대표와 산학처장을 역임하는 등 산업현장에서 기술사업화 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재인 정부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였을 때는 역사인식과 종교 논란으로 중도하차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인사를 계기로 산학연 연계체제를 활성화하고 성장동력을 찾자는 취지"라며 "박 교수가 원래 그런 산학연 경험이 풍부한 점을 높이 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취임후 신사업 부문의 전문성 강화와 실행력 제고를 위해 외부 전문가를 총괄책임자로 영입하고, 신성장부문 지위를 전통 주력사업인 철강부문과 동급으로 높인다고 공언한 바 있다.
앞서 포스코는 신성장부문으로서 이차전지 핵심소재사업의 시너지 제고를 위해 지난 7일 계열사인 포스코켐텍과 포스코ESM과의 합병을 결의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회장 선임 직전까지 포스코켐텍 사장을 맡았을 정도로 이 부문과 인연이 깊다.
포스코는 또 이번 인사에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체계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기업시민실'을 운영하는 한편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라 통상조직 책임자를 임원 직급으로 격상시키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통상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전·환경·에너지를 담당하는 부소장직을 포항과 광양제철소에 신설하고, 설비관리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신설되는 조직에는 순혈주의를 타파하고 전문성을 보유한 인재를 중용한다는 경영철학에 따라 외부 전문가를 과감하게 영입했다는 것이 포스코의 설명이다.
외부 전문가로 오규석 신성장부문장과 박성진 산학연협력실장 외에도 내년 1월중 전무급 임원이 무역통상조직 수장으로 합류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포스코경영연구원장에도 산업연구원 출신의 장윤종 박사를 영입했다.


포스코는 "조직개편 외에 이번 임원 승진 및 보직 인사는 실천, 배려, 창의 등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에 부합하는 인재를 중용한다는 기본 원칙 하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번 임원 승진 인사는 영입을 제외하고는 모두 34명 규모로, 직급별로는 ▲ 부사장 4명 ▲ 전무 7명 ▲ 상무 23명 등이다.
포스코그룹 측은 "조직 분위기를 쇄신하고 조직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장기 직책자는 교체하고 연차와 상관없이 성과 및 역량이 우수한 상무보를 임원으로 승진시키는 등 젊은 세대를 적극 발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주주총회와 이사회 승인이 필요한 포스코 사내이사에 대한 인사는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sungjin@yna.co.kr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