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대한항공·포스코건설 등 장애인고용 외면…605곳 공개

연합뉴스2018-12-20
국회·대한항공·포스코건설 등 장애인고용 외면…605곳 공개
국회·대한항공 3년 연속 등재…5개 교육청, 현대차·KT 계열사 등 포함


국회의사당[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올해 장애인 고용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기관·기업 명단에 모범을 보여야 할 국회 등 공공기관과 대기업들이 대거 포함됐다.
고용노동부는 7개 국가·자치단체, 19개 공공기관, 579개 민간기업 등 의무 불이행 605개 기관·기업 명단을 20일 발표했다.
국가·자치단체는 국회, 인천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부산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이었다. 고용부는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에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할 교육청들이 포함됐다"고 아쉬워했다.
민간기업은 한진그룹의 대한항공, 포스코그룹의 포스코건설,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파워텍, KT그룹의 KT M&S 등 대기업집단에 속하는 기업 34곳이 이름을 올렸다.
반복적으로 명단에 들어 장애인 고용을 도외시한 기관들이 눈에 띄었다.
국회, 인천·경기·부산·서울·충남 교육청이 3년 연속 불명예를 떠안았다. 대한항공, 현대 E&T, 고려개발, GS엔텍, 삼호 등 대기업집단 소속 기업들도 3년 연속 포함됐다.
고용부는 "장애인고용률 자체는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나 의무고용을 이행하지 않는 기관, 기업은 전체 의무고용 대상 중 53.9%에 이르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의무를 저버린 기관들과 달리 장애인 채용에 앞장선 곳도 있었다.
에어부산은 사무보조 등 새로운 직무를 만들어 장애인을 고용했고 네일아트 등 업무에 추가 고용을 검토 중이다.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는 반도체 공정 진입로 청결유지 직무에 중증 발달장애인을 채용했다.
계룡건설산업은 청소직, 주차요금 정산원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하고 그 일자리를 장애인에게 제공했다.
고용부 송홍석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반복적으로 공표되는 기관과 기업은 장애인 고용부담금 납부로 고용의무를 대신해버리는 문제가 있다"며 "고용개선계획 제출 법제화와 대기업 부담금 차등제 등 촉진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