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전공대 후보지 추천 19일부터 3주간 접수…1월말 결론

연합뉴스2018-12-19
한전공대 후보지 추천 19일부터 3주간 접수…1월말 결론
한전, 광주시·전남도와 실무회의 열고 개괄적인 기준안 설명…세부 내용은 '대외비'
광주 4 후보지 중 3곳, 전남은 나주시 3곳 부지 각각 제안할 전망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한전공대가 과연 어느곳으로 갈까
한전이 한전공대가 들어설 부지 선정 절차를 드디어 시작했다.
한전은 19일부터 3주간 광주시와 전남도로부터 각 3곳씩 후보지를 추천받는다.
한전은 이날 오전 각 지자체 관련 부서 담당자와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내 한전 본사에서 실무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전공대 용역 내 부지선정 기준위원회가 마련한 부지선정 기준에 대한 대략적인 내용과 항목별 배점 등이 각 지자체에 설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세부 내용은 부지선정이 최종 완료될 때까지 비공개(대외비)하기로 하고 지자체 관계자들에게서 보안각서까지 받았다.
광주, 전남 지자체는 기준안에 따라 3곳 추천 부지를 각각 선정한 뒤 한전 측이 설명한 신청 양식에 따라 제안서를 제출한다.
한편 오는 21일에는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지원위원회 실무위원회가 첫 회의를 개최해 실무협의에 착수한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후보 부지 선정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현재 전체 5개 자치구 중 4곳에서 후보지를 광주시에 낸 상태다.
광주 북구는 장성군과 공동으로 첨단 3지구, 남구는 대촌동 일원, 광산구는 옛 전남축산시험장 부지, 서구는 매월동 일대 등을 각 후보지로 제안했다.
광주시는 한전 측이 제시한 기준안을 적용해 내부 심사를 거쳐 1곳을 탈락시키고, 3곳을 후보지로 추천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타 시군에서 한전공대 유치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밝히지 않아 직접 나주시와 협의해 3곳을 선정할 계획이다.
다만 전남도는 유치경쟁이 치열한 과정에서 지역 간 경쟁으로 이번 사안이 번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추천 부지는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기로 했다.
3주 후 각 지자체로부터 총 6곳의 후보 부지를 제안받은 한전은 용역 내 심사위원회를 구성, 이미 마련한 기준안에 따라 현장실사 등 심사에 들어간다.
한전 관계자는 "부지선정을 놓고 지역 간 유치경쟁이 치열해 구체적인 기준안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부지선정 최종 결과는 1월 말 이전에는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