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열기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SARAMIN

MY

'법 반드시 지키자'…유통 CEO 신년사, 변화 강조(종합)

연합뉴스2017-01-02

법 반드시 지키자'…유통 CEO 신년사, 변화 강조(종합)
혁신·성장동력발굴·인수합병 강조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국내 주요 유통업체를 이끄는 최고경영자들은 공통적으로 2017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 경영환경 악화를 예상하며 임직원에게 생존을 위한 변화를 주문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중국 경제 성장의 감속과 미국 보호무역주의 강화, 불안정한 국제 정치 상황에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도 그다지 높지 않을 것"이라며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성 속에서 생존을 위해 치열한 노력이 필요하고,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구체적 변화 방향으로는 질적 경영을 통한 경쟁력 강화, 새 영역 개척과 미래성장 준비, 준법경영 실천, 이웃·사회와의 동반 성장을 제시했다.
신 회장은 특히 경쟁력 강화와 관련, "올해 그룹 정책본부가 축소, 재편되면서 각 계열사의 현장 중심 책임경영이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각 계열사는 기술 개발, 생산,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글로벌 수준에 맞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고 당부했다.
지난해 검찰 수사 이후 신 회장이 직접 약속한 '준법경영'도 강조했다. 그는 "높은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갖춘 기업만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준법경영위원회 등 준법경영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강화하고 있는데, 임직원 개인의 도덕적 판단과 자율적 행동이 수반돼야만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도 3일 그룹 시무식에 앞서 이날 신년사를 발표했다.
정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저성장 기조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그룹의 생존과 성장을 위해 필요한 변화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과거 성공 요인이 미래를 담보해 주지 못하는 만큼, 성공을 위한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경영방침으로는 ▲ 변화와 혁신을 통한 핵심사업의 위기 극복 ▲ 적극적 시장 대응과 새 성장동력 발굴 ▲ 일하는 방식 변화와 창의적 조직문화 정착 등을 내놨다.
특히 정 회장은 "저성장 시대에는 자발적 동기에서 비롯된 구성원의 창의적 실행이 새로운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자율적으로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펼치고, 새로운 도전이 실패하더라도 그 의미를 인정하고 격려해주는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창의성'과 '도전'을 강조했다.
CJ그룹은 불황 극복 방안으로 인수·합병(M&A) 등을 내세웠다.
손경식 CJ 회장은 신년사에서 임직원들에게 "국내외 여러 불안요인으로 경제 성장이 더 둔화될 것"이라며 "순탄치 않은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그룹의 미래성장에 역사적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주력 사업 M&A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신흥국·신시장 개척, 사업부문별 1등 경쟁력 확보, '완벽'과 '최고'를 지향하는 일류문화 체질화 등이 실천 방안으로 꼽혔다.
손 회장은 특히 M&A와 관련, "올해 그룹 사업 전반의 획기적 성장을 위해서는 자체 성장과 더불어 M&A 노력을 통해 각 계열사 주력 사업의 성장 발판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
shk99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