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연 도의원 "혁신도시 공공기관 용역계약 전북 업체 몫 7%뿐"

연합뉴스2018-12-13

이명연 도의원 "혁신도시 공공기관 용역계약 전북 업체 몫 7%뿐"


이명연 전북도의원[전북도의회 제공]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이명연 전북도의원은 13일 "전북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지난해 발주한 각종 용역 가운데 도내 업체가 차지한 금액은 7%에 불과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열린 전북도의회 정례회에서 "공공기관의 전북지역 경제 기여도는 에프(F) 학점에 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북혁신도시 13개 공공기관 가운데 11곳이 지난해 발주한 용역 계약금액은 총 1천46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전북 업체가 따낸 것은 82억원으로 전체의 7.8%에 그쳤다.
기관별로는 국립식량과학원이 56.4%로 도내 업체에 가장 많은 용역을 줬고 국립축산과학원 47.7%, 국립농업과학원 42.3%, 국립원예특작과학원 39.4%, 지방자치인재개발원 15.8% 등이었다.
이어 농촌진흥청 10.9%, 한국전기안전공사 9.6%, 한국식품연구원 5.1%였으며 농업기술실용화재단(1.9%),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0.9%), 국민연금공단(0.5%)은 1% 안팎으로 매우 저조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한국농수산대학 등 2곳은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고 한다.
이번에 분석한 용역은 청사관리, 청소관리 등의 분야로 지역 업체의 참여가 보장되지 않는 조달청 의뢰 계약이다.
이 의원은 "지난 3년간 전북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은 14.1%, 지방세 납부액은 전국 평균(지난해 기준) 329억원보다 적은 234억원에 그치고 있다"며 "이들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종합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doin10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