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청소년 진로교육 책임진다"

연합뉴스2018-12-12
두산중공업 "청소년 진로교육 책임진다"
4년째 다양한 직업 체험 기회 제공…중학교 1년생 100여명 수료


(창원=연합뉴스) 두산중공업 창원 러닝센터에서 열린 '2018 두산 마이드림 청소년진로체험교실' 발표회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제공]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두산중공업은 경남 창원공장 러닝센터에서 '2018 마이드림 청소년 진로체험교실' 발표회를 겸한 수료식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용원중·호계중·해운중·창덕중·남산중 등 두산중공업 본사가 있는 창원 시내 4개 중학교 1학년 100여명이 진로체험을 마쳤다.
참여 학생들은 학교별 오리엔테이션을 겸한 발대식 개최 이후, 한 학기 동안 9회에 걸쳐 진로 탐색, 체험, 설계 등 3단계 맞춤형 진로체험 교육을 받았다.
학생들은 플랜트 엔지니어, 큐레이터, 패션 디자이너, 웹툰작가 등 40 여가지 다양한 직업군을 체험했다.
올해는 드론 조종사, 로봇공학자, 코딩전문가를 추가해 학생들 관심을 끌었다.



송승환 창원교육지원청 교육장은 "'학생들이 경쟁과 입시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 소질과 재능을 발휘하도록 더 많은 기업이 진로교육을 함께 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2015년부터 마이드림 청소년 진로체험교실을 운영했다.
참여 학생들은 교실을 벗어나 다양한 직업군을 직접 체험해보고 실제 직업인과 만남을 통해 현장에서 겪는 보람이나 어려움을 듣는다.
seam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