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카카오뱅크, 4일 만에 가입자 80만 돌파…예금·대출 5천억 넘어(종합)

연합뉴스2017-07-30
카카오뱅크, 4일 만에 가입자 80만 돌파…예금·대출 5천억 넘어(종합)
가입자 쇄도에 '즐거운 비명'…"상담원, 가능한 최대한도로 증원"
영업개시 후 며칠째 밤샘 근무…"서비스 안정될 때까지 비상체제"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했을 때 나오는 안내 화면[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 화면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 인터넷 전문은행 한국카카오은행(약칭 카카오뱅크)이 27일 출범 후 4일 만에 가입자 수는 80만명이 넘었고 예금과 대출액은 5천억원을 돌파했다.
카카오뱅크는 30일 오후 3시 현재 계좌 개설 수(신규 고객수)가 82만60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예·적금은 2천750억원, 대출액은 2천260억원이다. 대출액은 마이너스 통장에서 실제 대출이 나간 돈만 집계했다.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의 내려받기(다운로드) 횟수는 148만 회를 기록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8일 오후 10시 17분께 100만 회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의 초반 돌풍은 시중은행이나 지난 4월에 먼저 출범한 국내 첫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의 실적을 앞서는 기록이다.
작년 1년간 시중은행 전체에 개설된 비대면 계좌는 약 15만5천개였으며, 케이뱅크도 최근에야 고객 40만명을 넘어 섰다.
이처럼 영업개시와 동시에 돌풍을 카카오뱅크는 몰려드는 고객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서비스 개시 4일째를 맞은 카카오뱅크는 주말에도 대부분의 임직원이 출근해 업무에 임하고 있다.
27일부터 예상을 뛰어넘는 접속자가 몰려들면서 서비스를 안정시키고 이용자의 접속이나 가입·상담·대출 등에 지연이 없게 하려고 전 임직원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사용방법 설명하는 윤호영 공동대표

특히 고객 상담 수요가 많아 고객지원 센터 충원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콜센터 인력으로 애초에 160∼170명 정도를 채용했는데 이 정도로는 감당이 안 돼 '모바일 텔러' 외주 회사로부터 가용할 수 있는 인력을 최대한 끌어다 쓰고 있다.
또 경기도 판교 본사에 있는 정보기술(IT) 분야 핵심 인력을 제외한 상당수 직원을 고객지원 센터 업무에 임시로 투입했다.
카카오뱅크는 영업개시 직후부터 가입자가 급증하는 등 호응을 얻자 내부적으로는 일단 성공적인 출발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다만 다수의 고객을 상대로 차질없는 서비스를 계속 제공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여전하다.
카카오뱅크의 한 관계자는 "서비스가 안정될 때까지는 비상체제로 계속 움직인다"며 "고객 반응이 너무 뜨거워 기쁨 반 걱정 반이다. 며칠째 밤을 새우며 일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카카오뱅크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