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토지주택공사, '건설근로자 복지서비스' 도입한다

연합뉴스2018-12-11

토지주택공사, '건설근로자 복지서비스' 도입한다
장기근로 장려금·청년층 취업성공 격려금 지급, 현장 휴게시설 개선


LH 건설현장 근로자 클린 편의시설[LH 제공]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건설현장 일자리 창출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LH 맞춤형 건설근로자 복지 개선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건설산업은 열악한 근무여건, 업무대비 낮은 임금체계 등으로 건설근로자들의 자부심과 책임감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이로 인한 시공품질 저하, 안전사고 발생 등 부정적인 영향으로 내국인·청년층이 건설산업 분야 취업을 기피하고 있다.
LH가 추진하는 건설근로자 복지서비스는 LH 현장에서 일정 기간 근로한 내국인 및 청년층 건설근로자에게 장기근로 장려금과 청년층 취업성공 격려금을 지급해 건설산업 분야 취업을 유도하고 근로 연속성 확보를 통해 건설근로자 숙련도를 높이는 게 목적이다.
LH 건설현장에서 일정기간 근로한 건설근로자에게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개념으로 LH는 전자적 근로관리 시스템과 연계해 시행할 예정이다.
장기근로 장려금은 누적 근무일 기준 252일마다 100만원을 지급한다.
청년층 취업성공 격려금은 누적 근무일 기준 252일 근무 시 1회에 한해 100만원을 지급하게 된다.
또 건설현장 내 흩어진 화장실, 휴게실, 샤워실 등 건설근로자 휴게시설을 하나로 통합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LH는 휴게시설에 냉·난방시설과 내부 마감재 수준을 대폭 개선해 쾌적하고 편안한 건설환경을 조성해 건설근로자들의 기본권을 적극 보장할 계획이다.
choi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