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이계문 "서민금융 재원 부족…정부·금융사 재정지원 늘려야"

연합뉴스2018-12-10
이계문 "서민금융 재원 부족…정부·금융사 재정지원 늘려야"
서민금융진흥원장 취임 2개월 인터뷰 "서민금융도 종이 없는 창구 만들 것"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이계문 신임 서민금융진흥원장은 "안정적인 서민금융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할 필요가 있으며 금융회사도 지속해서 출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지난 6일 진흥원 본사에서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서민금융진흥원(진흥원)이 지난해 약 7조원 규모 서민금융을 공급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서민금융 서비스를 몰라서 이용하지 않은 사람이 많다는 점을 고려하면 공급이 여전히 수요에 턱없이 못 미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이 추산한 국내 '서민금융 잠재 고객'은 1천500만명이다. 올해 9월 말 기준 신용등급 6등급 이하자 913만명에, 차상위 이하 가구 약 900만명(290만 가구×3명)을 더하고, 차상위 이하 가구 중 그나마 신용등급이 좋은 인원을 뺀 값이다.
인터뷰하는 이계문 신임 서민금융진흥원장
이 1천500만명 중에 지난해 연 20% 이상 고금리 대출을 받은 사람이 207만명으로 추정된다.
이 원장은 "작년 서민금융 지원 실적을 보면 진흥원에서 지원한 규모가 3조9천억원 33만5천명, 은행권에서 새희망홀씨 등으로 지원한 것이 3조원 21만명에 그친다"며 "잠재 고객 수를 따지면 재원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올해 11월 말 기준으로 금융사 출연금과 휴면예금을 합한 서민금융 재원은 약 1조8천억원이다. 이 가운데 약 1조4천억원이 휴면예금으로, 원권리자가 요청하면 언제든지 돌려줘야 하기에 원금 사용이 자유롭지 않다.
이 원장은 "수당 등을 통한 복지는 한 번 지원하면 그것으로 끝나지만, 금융으로 지원을 한다면 같은 1조원이라도 적어도 5조원 금융을 공급할 수 있다"며 "정책금융으로 지원하면 재기를 통한 자활 효과도 기대할 수 있기에 복지 지원보다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진흥원이 영세 자영업자 재기 지원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진흥원은 올해 들어 10월까지 2천637억원을 자영업자에게 지원했다.

이 원장은 "단순 지원 규모만 본다면 다른 정책기관이 더 클 수 있지만, 우리는 소득·매출 등 숫자만을 평가하기보다 신청인이 처한 상황과 상환 의지를 본다"며 "아무 기록 없는 노점상, 푸드트럭도 지원해 작년 노점상 지원만 29억원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10월 5일 임기를 시작하면서 취임식을 생략하고 현장을 찾았다. 서울 관악구를 시작으로 인천 계양구, 경기도 성남·안산, 전북 군산 등을 찾아 직접 서민금융 상담을 했다.
그는 "현장에서 만나는 분마다 '여기를 진작 알았으면 고통이 덜했을 텐데' 하고 말씀한다"며 "다중채무는 스스로 해결하려다 보면 불어나 있는 경우가 많은데, 초기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 찾아오거나 통합콜센터(☎ 1397)를 이용하면 재무관리에 관한 조언을 받고, 훨씬 더 빨리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면에서 고액자산가 자산관리(PB)만큼이나 서민도 재무관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이 원장은 말했다. 그만큼 진흥원 홍보가 중요하지만, 홍보가 잘 되면 일도 많아진다. 이 원장은 이 연장선에서 진흥원 업무 효율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아직도 서민금융 상담이 종이 기반인데 이를 정보기술(IT)·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기반으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젊은이들은 앱으로 정보를 얻고, 고령층은 창구에서 태블릿PC를 이용하는 등 '종이 없는 창구'를 만들고자 내년도 업무계획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서민금융 지원을 담당하는 진흥원 원장은 취약·연체 차주 채무조정을 하는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 위원장을 겸직한다.
대출을 연결해주는 진흥원과 채무감면을 해주는 신복위 기능이 충돌하기에 두 조직이 분리돼 있지만, 금융 고민이 있는 수요자는 전국 40여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찾아가면 두 곳 중 적절한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금융상담보다 지방자치단체 복지 지원이 적절하다면 주민센터로도 바로 연결된다.
이 원장은 "수요자는 각기 다른 상황에 따라 대출이 나으면 대출을 받고, 채무조정이 더 시급하면 조정을 받는 게 낫다고 판단한다는 점에서 두 조직의 분리 여부보다 센터에서 '대고객 서비스의 질'을 어떻게 높이느냐가 관건"이라며 "센터장들이 대출·채무조정·취업상담 등 여러 분야를 충분히 아우르는 종합상담사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에서 국방예산과장, 기획재정담당관, 대변인 등을 지낸 이 원장은 사무관이던 1998년 외환위기 시절에는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을 담당하면서 위기 기업을 지원하는 업무를 했다.
이 원장은 "은행이 중소기업 보증업무를 거의 못 하던 시절에 그 일을 맡아서 했고, 그때부터 현장을 직접 찾아가 어려움을 듣고 지원했기에 전문성을 자부한다"며 "그보다 서민금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라고 생각하기에 늘 낮은 자세로 들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hye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