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보관에서 순찰까지' 포천에 행복마을 관리소 개소

연합뉴스2018-12-05
'택배 보관에서 순찰까지' 포천에 행복마을 관리소 개소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의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인 '행복마을 관리소'가 5일 경기도 포천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포천시 신읍동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윤국 포천시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마을 관리소 개소식을 했다.
행복마을 관리소는 마을 순찰, 여성 안심귀가, 주민 생활 불편 개선은 물론 택배 보관과 공구 대여까지 하는 새로운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의 거점이자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경기도는 포천시 신읍동 구절초로에 있는 빈집을 리모델링해 행복마을 관리소를 열었다.
행복마을 관리소에는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한 행복마을 지킴이와 사무원 10명이 오전 6시∼오후 10시까지 2교대로 근무한다.
이들은 화재 등 재해 대비를 위한 안전 순찰, 여성 안심귀가와 아동 등·하교 서비스, 취약계층 지원 서비스, 도로나 건물의 위험요인 발굴 및 시정 요청, 간단한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 지원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경기도는 지난달 군포에 첫 행복마을 관리소를 연 데 이어 이날 경기 북부에도 첫 행복마을 관리소를 개소했다.
경기도는 연말까지 안산 상록구, 시흥시 정왕본동, 의정부시 옛 한전 사옥 등에 추가로 행복마을 관리소를 열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개소식에서 "공공일자리 사업을 해야 하는데 이왕이면 효율적으로 해보자는 뜻에서 행복마을 관리소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긍정적 여론이 확산하면 좋은 일자리를 만들자는 차원에서 경기도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