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준비 마무리…용역 최종보고

연합뉴스2018-12-04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준비 마무리…용역 최종보고
창원·진주·김해·양산 4개 권역에 기술핵심기관 중심 연구개발특구 조성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위한 용역 최종보고회[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4일 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경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신청을 위한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창원, 진주, 김해, 양산 등 4개 지자체와 도내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 경상대·인제대·부산대 등 대학, 용역을 맡은 경남발전연구원 등이 참석해 도내 권역별 강소연구개발특구 개발 및 육성계획과 지정전략 방안을 마련했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해 신기술을 창출하고 연구개발 성과 확산과 사업화 촉진을 위해 조성되는 지역이다.
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 배후공간(2㎢)으로 지정하되 지정면적에 대한 총량관리제(20㎢)를 적용한다.
도는 지역 제조업이 기계, 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으로 위기상황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강소연구개발특구가 지역산업 혁신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보고 지난 8월부터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용역에 착수했다.
기술핵심기관 역량이 우수한 창원(한국전기연구원), 진주(경상대), 김해(인제대), 양산(부산대양산캠퍼스) 4개 권역이 대상이다.
도는 창원의 경우 한국전기연구원을 중심으로 창원국가산업단지(1.26㎢)·창원국가산업단지확장구역(0.44㎢)·불모산저수지 인근 부지(0.14㎢) 등 모두 1.84㎢의 배후공간을 지능전기기반 기계융합산업 특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진주는 경상대를 중심으로 혁신클러스터용지(0.22㎢)·항공국가산단(0.82㎢)·정촌뿌리산단(0.96) 등 2.0㎢의 배후공간을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특구로 만들기로 했다.
김해는 인제대를 중심으로 골든루터일반산단(1.52㎢)·서김해일반산단(0.44㎢) 등 총 1.96㎢를 의생명·의료기기산업 특구로, 양산은 부산대 양산캠퍼스를 중심으로 부산대산학단지(0.51㎢)·가산일반산단(0.67㎢) 등 1.21㎢를 바이오·헬스케어산업 특구로 각각 육성한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경남발전연구원과 경남테크노파크는 이날 보고회에서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계획과 개발계획을 보고했다.
도를 비롯한 해당지자체와 기술핵심기관은 특구 운영 및 관리, 강소특구 육성을 위한 재원분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요청서를 올해 안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1월부터 강소특구전문가위원회를 구성해 접수한 지정요청서를 심사하고 관계부처 협의와 연구개발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상반기 중에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고시할 계획이다.
문승욱 도 경제부지사는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창출과 연구개발 성과 확산 및 사업화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의 새로운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4개 권역이 지정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