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댐·임하댐 물 가득…안동댐 7년 만에 최고 수위

연합뉴스2018-12-04
안동댐·임하댐 물 가득…안동댐 7년 만에 최고 수위
두 댐 유역 비 1천200㎜ 내려…"내년 상반기까지 용수공급 지장 없어"


안동댐 전경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 제공]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댐 저수율이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4일 한국수자원공사 안동권지사에 따르면 올해 들어 11월까지 낙동강 상류 안동댐과 임하댐 유역에 비가 예년과 비교해 114% 수준인 1천200㎜ 내렸다.
이에 따라 두 댐에는 물 15억800만t이 흘러들었다.
최근 몇 년 동안 극심한 가뭄으로 바닥을 보인 두 댐에 물이 모처럼 만수위 가까이 차올랐다. 


안동댐의 현재 저수량은 9억5천만t, 저수율은 76.4%로 2011년 이후 7년 만에 최고 저수율을 보인다.
수위는 해발 154.73m로 예년보다 6.8m가량 높다. 안동댐 총 저수율은 12억5천만t, 계획홍수수위는 해발 161.7m다.
2002년 태풍 루사 때 수위가 159.91m에 이르러 1976년 댐 건설 이후 가장 높았다. 그 뒤 2011년 7월에는 장마로 수위가 155.75m까지 올라 35년 만에 7월 최고를 기록했다.
임하댐은 저수량 3억9천만t, 저수율 65.7%이다. 수위는 해발 155.68m로 예년과 견줘 7.2m 높다.
총 저수율은 6억t, 계획홍수수위는 164.7m이다.
안동권지사 관계자는 "안동댐과 임하댐은 예년보다 4억1천만t의 물을 더 확보해 내년 상반기까지 하류 용수공급에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또 "댐 하류에 이상 녹조가 발생할 때 환경대응 용수를 방류하는 등으로 수질 개선·관리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kimh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