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피부개선 '특화 전달 기술' 특허 취득

연합뉴스2018-12-03
한국콜마, 피부개선 '특화 전달 기술' 특허 취득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한국콜마는 애터미와 공동 개발한 '특화 전달 기술'이 특허청에서 특허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 기술은 피부 개선 효능 성분이 손상된 피부세포를 찾아 빠르고 정확하게 흡수될 수 있도록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국콜마는 해당 기술이 특허협력조약(PCT) 국제특허와 중국특허 출원도 마쳤다고 전했다.
이현숙 한국콜마 기초화장품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최근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면서 고기능성 화장품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늘고 있다"며 "특화 전달 기술을 활용하면 천연 유래 항노화 성분이 손상된 피부에 도달, 이른 시간 안에 피부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