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LH·국토부, 세종에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 개관

연합뉴스2018-11-23

LH·국토부, 세종에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 개관
층간소음·미세먼지·결로·누수 등 주택 5대 현안 연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2일 세종시에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를 개관했다고 23일 밝혔다.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는 아파트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층간소음과 미세먼지, 실내오염, 결로, 누수 등 5대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LH가 332억원을 공동 투자해 건립한 연구시설이다.
대지 1만9천685㎡에 연면적 1만1천74㎡ 규모로 건설됐으며 연구사무동과 연구실험동, CV(맞통풍 시뮬레이터)동 및 실증실험동으로 이뤄져 있다.
이 곳에는 약 65개 항목에 대한 연구실험과 시험인증이 가능한 145여 종의 최신 연구시설 장비들이 구축돼 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맞통풍 시뮬레이터를 비롯해 소음진동, 실내공기, 환기·기밀, 결로, 누수·방수 및 외단열시스템 등 실생활과 밀접하게 관계되는 주택성능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센터는 이날 개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들어가며 LH가 기초연구부터 실험·분석, 현장적용, 피드백까지 운영 전반을 수행한다.
박상우 LH 사장은 "앞으로 이 센터를 활용해 공동주택에 발생하는 층간소음과 결로, 누수 등의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이 시설을 세계 최고 수준의 주택기술의 플랫폼으로 키워내겠다"고 말했다.

세종시에 개관한 주택성능연구개발센터(HERI) [LH 제공]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