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일자리포럼'…"중앙·지방 소통·협력해야"

연합뉴스2018-11-20

수원서 '일자리포럼'…"중앙·지방 소통·협력해야"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중앙·지방정부가 한자리에 모여 좋은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하는 '제2회 좋은 일자리 포럼'이 20일 경기도 수원 노보텔앰배서더호텔에서 열렸다.

수원서 개최된 '좋은 일자리포럼'
수원시가 지난해 처음 마련한 좋은 일자리 포럼은 정부·학계·민간 일자리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해 일자리 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포럼에는 30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환영사, 특별강연, 기조 발제, 우수사례 발표, 주제별 세션 등으로 진행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방정부는 지역을 기반으로 생활 체감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앙정부는 이를 지원하는 협력적 일자리 창출 정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소통하며 풀어가는 일자리 정책 협치 모델을 모색해보자"고 제안했다.
'일, 사람다운 삶, 나라다운 나라'를 주제로 특강을 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고용 부진의 원인으로 ▲'에코 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의 노동시장 대거 진입 ▲예산이 반영된 의미 있는 민간 일자리 정책 부족 ▲지역 주도 일자리 정책·예산 부족 등을 제시했다.
그는 경기 전망, 정부의 구조개혁 노력, 정책집행 성과 등을 고려해 내년 1분기에 고용상황이 다소 개선되고 2분기 이후 정책집행 효과가 일부분 가시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하는 지속가능 일자리 정책 방향'을 주제발표 한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은 "중앙정부 중심의 일자리 정책에서 벗어나 중앙과 지방정부가 정책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시민의 삶을 바꾸는 일자리 정책 목표), 윤화섭 안산시장(지역 맞춤 고용정책을 위한 지방정부의 노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사회서비스 일자리 우수사례), 한범덕 청주시장(신중년 일자리 우수사례)은 일자리 정책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주제별 세션에서도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사회서비스 분야 공공일자리 창출 과제'를 주제발표 한 박윤환 경기대 행정학과 교수는 "사회서비스 분야 공공일자리 확충 정책은 시민들 삶의 질 보장을 위한 필수적 전략"이라며 "특히 지역 일자리 창출 정책의 최대 수혜자인 지방정부는 적극적으로 지역 내 사회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고 성장시켜 고용을 늘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중년 일자리 확대방안'을 주제발표 한 임선화 노사발전재단 경기중장년 일자리희망센터 소장은 신중년층의 일자리 확대방안으로 ▲신중년 계속 고용 지원 ▲신중년 채용 가능 기업 발굴·지원 ▲신중년 개인 역량 강화 지원 등을 제시하며 "지역기업 지원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이날 나온 제안을 일자리위원회를 통해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