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쌍용차, 임직원·중소기업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 개원

연합뉴스2018-11-12
쌍용차, 임직원·중소기업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 개원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쌍용자동차는 임직원과 지역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 '자람어린이집'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일 경기도 평택시 쌍용차[003620] 본사 부지 내에 마련된 자람어린이집에서 열린 개원식에는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와 홍성진 근로복지공단 의료복지이사, 차상돈 평택시청 송탄출장소장, 오문자 한솔어린이보육재단 대표 등이 참석했다.
쌍용차에 따르면 자람어린이집은 대지면적 1천499㎡(약 455평), 지하 1층∼지상 3층 규모로 만 1∼5세 유아 99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내·외부 인테리어에 모두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고 보육실 외에도 도담뜰(도서관), 놀이터, 산책로 등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보육 공간들로 구성했다.
전국 100여 곳에서 직장어린이집을 운영 중인 한솔어린이보육재단이 위탁 운영을 맡아 양질의 체계적인 보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쌍용차는 공동 직장어린이집 컨소시엄에 참여한 쌍용송탄정비센터, 아성화학, 테스나[131970] 등 칠괴·송탄산업단지 내 20개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고자 부지를 무상 제공한 것은 물론 근로복지공단 건립지원금을 제외한 건설비 전액을 부담했다.
정부 보조금 외 어린이집 운영비 일체도 모두 대표사업장인 쌍용차가 부담한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자람어린이집은 가족 친화형 기업문화 조성은 물론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 가치 실현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임직원과 협력업체, 인근 지역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는 임직원과 지역 중소기업 근로자들을 위한 공동 직장어린이집 '자람어린이집'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가 자람어린이집 내부를 둘러보는 모습. [쌍용차 제공]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