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순이·옥주현·싸이 만난다…경주서 한수원아트페스티벌

연합뉴스2018-11-10

인순이·옥주현·싸이 만난다…경주서 한수원아트페스티벌
태풍으로 한차례 연기…인터넷 예매로 무료 관람

인순이[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문화재단은 '한수원아트페스티벌 2018' 공연행사를 11월 30일과 12월 1일 경주실내체육관에서 한다.
11월 30일 오후 7시 30분 열리는 프리미어콘서트는 KBS 아나운서 출신인 황수경씨 사회로 인순이, 옥주현, 포르테 디 콰트로, 송소희, 밀레니엄심포니오케스트라, 청춘합창단, 월성&경주YMCA소년소녀합창단이 출연한다.
이어 K-레전드 뮤직페스타가 12월 1일 오후 1시 30분과 오후 7시 2부로 나뉘어 열린다.
1부에서는 성시경, 윤미래, 빌리어코스티가, 2부에는 싸이, 비와이, 윤딴딴이 무대에 오른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주최하고 경주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행사는 지난달 5∼6일 월정교 일대 야외무대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태풍 '콩레이'로 연기됐다.
모두 무료공연으로 좌석이 한정돼 있다.
경주문화재단은 재단 홈페이지와 한수원아트페스티벌 2018 공식 소셜미디어(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좌석 예매와 관련한 사항을 공지할 예정이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