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단순노무자 77%·숙박음식점업 근로자 71% 월급 200만원 미달(종합)

연합뉴스2018-11-02

단순노무자 77%·숙박음식점업 근로자 71% 월급 200만원 미달(종합)
임금근로자의 38.3%는 월 200만원도 못 벌어…1년 전보다 4.7%p↓
청년은 음식·주점업, 30~40대 교육서비스업, 50대 이상은 농업 종사자 가장 많아

음식점 취업 근로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기자 = 숙박업소나 음식점에 취업한 근로자 10명 중 7명은 월급이 200만원도 안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23일 공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보고서를 보면 올해 상반기(4월 기준)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 2천4만3천 명의 월 임금 수준은 100만원 미만 9.8%, 100만∼200만원 28.5%, 200만∼300만원 29.1%, 300만∼400만원 15.8%, 400만원 이상 16.8%의 분포를 보였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38.3%인 767만6천 명은 월급이 200만원에 못 미쳤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월급 200만원 미만 근로자 비중은 4.7%포인트 낮아졌고, 200만원 이상 근로자 비중은 4.7%포인트 높아졌다.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농림어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 높았다.
농림어업 분야 근로자는 74.8%가, 숙박 및 음식점업 근로자는 71.0%가 월급이 200만원 미만이었다.
1년 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이들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각각 5.5%포인트, 6.9%포인트 낮아졌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분야에서 월 200만원 미만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 비율도 각각 57.9%, 56.9%, 56.6%, 55.5%로 높은 편이었다.

직업으로 구분하면 단순노무 종사자, 서비스 종사자, 판매 종사자의 임금 수준이 특히 낮았다.
이들 직업군에서 월 200만원 미만을 받고 일하는 근로자의 비율은 각각 77.1%, 66.6%, 50.6%로 1년 전보다 6.3%포인트, 5.6%포인트, 6.3%포인트 하락했다.
고임금 근로자 비중은 산업별로 보면 금융 및 보험업에서, 직업별로는 관리자 직군에서 높았다.
금융 및 보험업, 전문·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은 월급이 400만원 이상인 근로자 비중이 각각 37.8%, 37.0%였다.
정보통신업과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분야도 월급 400만원 이상인 근로자 비중이 32.7%, 28.0%로 높은 편이었다.
직업으로 구분하면 월급이 400만원 이상인 근로자 비중은 관리자 직군이 77.6%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이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28.9%), 사무 종사자(24.8%) 순이었다.
이들의 비중은 1년 전보다 각각 2.9%포인트, 2.8%포인트, 1.9%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전체 취업자 2천686만8천명을 77개 산업중분류 기준으로 구분한 결과를 나이 계층별로 분석해 보니 15∼29세가 가장 많이 일하는 업종은 음식점 및 주점업(51만5천명)이었다.
30∼49세가 가장 많이 일하는 업종은 교육 서비스업으로, 103만8천명이 종사하고 있었다.
50세 이상은 농업 종사자가 가장 많았다. 모두 114만8천명이 일하고 있었다.
성별로 구분해 보면 남성은 전문직별 공사업(103만8천명), 여성은 음식점 및 주점업(134만7천명) 분야 종사자가 각각 가장 많았다.
학력으로 구분하면 중졸 이하는 농업(83만4천명), 고졸은 음식점 및 주점업(115만2천명), 대졸이상은 교육 서비스업(153만8천명) 종사자가 각각 제일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부산·대구·인천·대전·경기는 소매업(자동차 제외) 분야에서 일하는 이가 가장 많았다.
광주는 교육 서비스업, 울산은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세종은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 보장 행정이 각각 가장 많았고 강원·충청·전라·경상·제주는 농업 취업자가 가장 많았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