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우체국 집배원 5년간 3천700명 공무원 전환"

연합뉴스2018-11-02
"우체국 집배원 5년간 3천700명 공무원 전환"
정규직 집배원 내년 1천명 등 총 2천명 증원 움직임
윤상직 의원 "혈세로 공무원 공화국 만드나"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우체국이 최근 5년간 집배원 3천700명가량을 공무원으로 전환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체국이 내년 1천명 등 향후 총 2천명의 정규직 집배원을 증원할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도 우정직 공무원이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자유한국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04년 이후 올해 8월까지 시험을 거쳐 공무원으로 전환된 상시계약집배원은 3천676명에 달했다.
이는 같은 기간 채용된 상시계약집배원 4천496명의 82%에 달하는 수준이다.
올해 공무원으로 전환된 집배원은 1천62명으로 작년(740명)의 1.4배였으며 2016년(386명)에 비해서는 2.8배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경인청이 5년간 1천6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청(717명), 부산청(488명), 충청청(416명), 경북청(376명) 순이었다
조만간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이하 추진단)이 정규직 집배원 2천명 증원을 권고할 것으로 알려져 우정공무원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회와 노동계 등에 따르면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 방안을 찾기 위해 우본 노사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진단은 작년 8월부터 1년여간 논의 끝에 노동시간 단축과 과중 노동 해소를 위한 핵심이 인력 증원이라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52시간 근무' 법 준수를 위해서는 2천800여명이 필요하지만 재정과 집배인력 증원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내년 1천명을 정규직으로 증원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1천명을 추가로 늘리도록 건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집배원시위(CG)[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일부 노조가 정규직 집배원 2천명 증원 안에 부정적이어서 추진단 권고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8개 노조 중 일부 노조는 2천명보다 훨씬 많은 인력 증원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7천여명의 행정·기술직 공무원으로 구성된 과기정통부(우본) 공무원노조는 "2014∼2017년 4월 행정·기술직의 사망비율이 우정직보다 높고, 6급까지 승진 평균 소요 연수는 우정직보다 뒤처진다"며 비집배 직원에 대한 사망사고 감소와 인력 지원 대책이 전혀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매년 각 부처의 일반직 공무원 1%를 주요 국정과제에 전환 재배치하는 '통합정원제' 때문에 280명이 줄었고 2015년 512명을 자체적으로 행안부에 반환했다는 설명이다.
이철수 우본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눈에 보이지 않는 스마트뱅킹, 산업안전 업무 등은 인력 증원을 위한 소요인력 산출기준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며 "집배원 증원만큼 행정직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상직 의원은 "우정 공무원을 대거 늘려 공무원 공화국을 만들려는 게 아닌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표] 우정청별 집배원 공무원 전환 현황
(단위: 명)
(자료: 윤상직 의원실, 우본)
harris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